엔터테인먼트

대도시 생활비중 상당 부분이 교통비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흔히 집안 가계를 생각할 때 수입대비 주택비용 비율 상한선을 30%로 잡는다. 이 이상을 넘어가면 인간다운 삶을 영위하기 어렵다는 것이 관계전문가들의 지론이다. 


그러나 수입대비 주택비용이나 총부채 비율 43%만을 생각하면서 재정을 운영할 경우 생각치도 못했던 어려움에 빠질 수 있다. 


보통의 한국 가정은 전체 수입의 7% 정도를 교통비로 지불하지만, 미국은 이보다 2배인 14%, 즉 주택비용의 절반 정도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주택을 구입하는 등, 재정 상황을 운영하거나, 직장을 구하거나, 아이 학교를 보내거나, 그로서리 쇼핑 등 거의 모든 선택 상황에서 주거비용과 함께 교통비용을 심각하게 고려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이다. 


비영리 씽크탱크 Center for Neighborhood Technology의 보고서(The Housing and Transportation (H+Tⓡ) Affordability Index)는 이 문제를 직접적으로 거론했다. 

워싱턴 메트로 지역((Washington-Arlington-Alexandria, DC-VA-MD-WV) 중간가구 소득은 9만불이 넘지만 교통비로 연간평균 1만3천불을 써야 한다. 


가구원 평균 숫자는 2.7명 명 통근자 숫자는 1.35명으로 가구당 자동차 숫자는 1.77대다. 

통근자 숫자보다 자동차가 더 많이 필요한 것은 지극히 미국적인 현실이다. 

미국은 풀타임 가구원 한명에 파트타임 가구원 한명이 있다고 하더라도 두대의 자동차가 필요하다. 


심지어 직업이 없는 가구원이라고 하더라도 차량이 필요한 경우가 있다. 

아이들 라이드하는 전업주부의 차량은 미니밴으로 개스를 더 많이 쓴다. 이렇게 1.77대의 자동차는 연간 2만마일이 넘는 마일리지를 기록하며 개스를 소비한다. 

자동차 평균 교체 주기는 6년을 넘기지 않는데, 그냥 세워두는 차도 감가상각이 된다.


보험과 세금은 운행 여부와 상관없이 부과된다. 

자동차 고장수리는 마일리지가 아니라 연식에 비례해 증가한다. 이렇게 해서 워싱턴 지역 중간가구 연간 교통비 비율은 소득 대비 14%로 주택 비용의 절반이나 된다. 


뉴욕 메트로 지역(New York-Newark-Jersey City, NY-NJ-PA)은 지역 범위가 넓어 워싱턴보다 소득이 6만6천불대에 불과하지만 수입 대비 교통비 비율은 14%로 동일하다. 

수입 대비 주거비 비율이 37%로, 워싱턴보다 훨씬 열악한 상황에서, 주거비와 교통비를 합치면 연소득의 51%에 달한다. 잠자고 일하러 직장 다니는데 소요되는 비용이 소득의 절반이라는 얘기다. 


뉴욕은 지하철과 통근기차, 버스 등이 잘 발달해 대중교통 이용비율이 워싱턴보다 훨씬 높은 30%에 달하지만, 지하철 요금도 만만찮다. 교통정체에 따른 기회비용과 스트레스 비용은 아예 계산하지도 않았는데, 워싱턴은 가구당 연간 6천불, 뉴욕은 5천불 수준이다. 


일반적으로 사람들은 도심 외곽의 싼 주거지역으로 이주해 주거비를 낮추는 선택을 하지만 배보다 배꼽이 더 큰 선택일 수 있다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한다. 


버지니아 프린스 윌리엄 카운티에 거주하는 것은 버지니아 페어팩스 카운티 맥클린에 거주하는 것보다 주거비용을 훨씬 낮출 수 있지만, 수입대비 주거비+교통비 비율로 보자면 눈에 안보이는 부담이 얼마나 더 늘어날지 요량이 쉽지 않다. 


워싱턴 지역의 경우 보통 벨트웨이에서 1마일 멀어질 때마다 비례해서 수입대비 주거비+교통비 비율이 늘어난다. 벨트웨이 안쪽 지역 주민의 경우 이 비율이 45%를 넘지 않지만 프린스 윌리엄 카운티의 경우 66%에 달한다. 


뉴욕 지역 또한 뉴욕 맨하탄을 중심으로 1마일 멀어질 때마다 이 비율이 0.7%씩 증가한다. 

중심지역이 부유층과 중산층 상위계층이 밀집 거주해, 소득 자체가 높기 때문에, 수입대비 주거비+교통비 비율이 낮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주거비 또한 높으며 고급 자동차 운행비율이 높다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 


싸고 큰 집을 쫓아 외곽으로 떠난 한인들이 먼 직장을 다니며 받는 스트레스 등을 감안하면, 밖으로만 나갈 일이 아니라 안으로 들어오는 걸 생각해야 한다. 





List
Today 0 / All 88
no. Subject Writer Date
88

벤저민 프랭클린 조각상의 유래 image

ADMINMay 13, 2019
87

개스값, 서부는 갤런당 $4 image

ADMINApr 12, 2019
86

식사·식재료 배달 사업 뜬다 image

ADMINMar 08, 2019
85

스피드 감시 카메라 VA에도 도입된다 image

ADMINFeb 22, 2019
84

3대가 함께 사는 미국 가정 늘어 image

ADMINFeb 18, 2019
83

아마존, 뉴욕 제2 본사 계획 철회키로 image

ADMINFeb 15, 2019
82

버지니아 주정부, 지금 '콩가루 집안' image

ADMINFeb 11, 2019
81

시카고 일원, 북극·히말라야 보다 추웠다 image

ADMINFeb 01, 2019
80

오염 바닷물 정화 시키려면 굴을 길러라 image

ADMINJan 25, 2019
79

워싱턴 ·뉴욕 추위는 폴라 보텍스 때문 image

ADMINJan 20, 2019
78

뉴욕시 저소득층에 메트로 할인카드 제공 image

ADMINJan 11, 2019
77

하루 정도 워싱턴 도심 매력에 심취해 볼 만 image

ADMINJan 04, 2019
76

미국 경찰 전국 곳곳서 구인난 image

ADMINDec 10, 2018
75

외계 문명에서 날라 온 비행 물체? image

ADMINNov 12, 2018
74

할로윈에 대한 모든 것 image

ADMINOct 23, 2018
73

포토맥강 한가운데 섬 $15,000,000에 매물 image

ADMINOct 19, 2018
72

전설의 복서 무하마드 알리, 노예제에 항거한 노예 후손 image

ADMINOct 12, 2018
71

수돗물  안심하고 먹어도 될까 image

ADMINOct 05, 2018
70

체사피크만의 섬이 가라앉고 있다 image

ADMINOct 03, 2018
69

대도시 생활비중 상당 부분이 교통비 image

ADMINOct 01, 2018
 


워싱턴 미주경제 - 4115 Annandale Rd. suite 207 Annandale, VA 22003 703)865-4901

뉴욕 미주경제 - 600 E Palisade Ave. suite 3 Englewood Cliffs, NJ 07632 201)568-19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