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식사·식재료 배달 사업 뜬다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최근 식당의 메뉴나 식료품을 배달해 주는 회사가 투자자들 사이에서 열풍이다. 

식사나 식품을 가정이나 사무실로 배달해 주는 회사가 계속 성장할 것으로 확신하기 때문이다.


음식배달 투자 급증 

투자조사업체인 피치북(PitchBook)에 따르면 2018년 벤처 캐피털이 음식과 식료품 배달 서비스에 투자한 돈은 무려 35억 달러로 2017년 투자액의 3배가 넘는다.


식품배달기업 인스타카트 (Instacart Inc.)는 최근 6억 달러의 투자 자금을 확보하고 회사 가치를 76억 달러로 끌어 올렸고 이를 토대로 조만간 회사를 공개할 예정이다.

현재 주식공개(IPO)를 준비하고 있는 또 다른 식품 배달회사인 포스트메이트(Postmates Inc.)의 기업 가치는 12억 달러로 평가했다. 또한 도어대시(DoorDash Inc.)도 기업가치가 40억 달러로 평가됐다. 


이는 세계 3위 햄버거 체인 웬디스(Wendy’s Co.)와 맞먹는 수준으로 이미 2014년에 기업 공개를 마친 그럽허브(Grubhub Inc.)의 주가는 지난 해 61%나 뛰었다.


차량공유업체 우버(Uber)는 올해 초에 예정대로 주식공개가 진행될 경우, 골드만 삭스와 모건 스탠리는 기존 자동차 빅3의 주식가치를 합친 것보다 많은 1,200억 달러로 추정됐다.  

이 중 20억 달러는 우버의 식품배달 사업부인 우버이츠(UberEats)의 몫이라고 은행들은 분석했다.


우버이츠는 새로운 도시까지 배달 사업을 확장해 미국 인구의 70%가 식품 배달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하겠다고 했다.  우버 이츠는 현재 미국 인구의 약 50%에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음식배달이 뜨는 이유는 사람들이 보다 편리한 식사 방법에 관심이 커지고 음식점에 주문을 할 때 전화보다 모바일 앱 사용으로 바뀜에 따라 호황을 누릴 것으로 예상되는 데 근거한다. 

현재 식당 매출 가운데 테이크아웃(가져감)과 배송이 차지하는 비중은 5%에 불과하지만 10년 후에는 20%까지 늘어날 전망이다.


삼시세끼 중요한 만큼 시간 없어

식재료 일체와 조리법까지 함께 집으로 배달해주는 이른바 밀키트 회사도 100여 개로 늘어났다. 재료들은 정확한 분량이 들어있고, 친절한 조리법은 시키는 대로 썰거나 볶아 접시에 담아 내기만 하면 된다. 한 시간도 안 걸려 인스타그램에 올려도 될 근사한 요리를 음식 솜씨가 없는 사람도 만들 수 있다는 광고가 사람들을 사로잡았다.


그러나 미리 분류된 재료와 조리법을 고객에게 발송하거나 상점에서 구입할 수 있도록 제공하는 밀키트 업체들은 고객 유지, 심지어는 사업 자체의 존속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가장 큰 밀키트 회사로 각광받았던 블루 에이프런(Blue Apron Holdings Inc)은 2017년 기업 공개 당시 주당 10달러로 주식 시장에 데뷔했지만, 현재 1.08달러에 마감됐다. 

블루 에이프런은 고객을 확보하기 위해 다양한 전략을 추구하면서 사업 방향을 계속 실험하고 있다.


식품 배달은 밀키트 회사처럼 식품을 저장 분류하기 위해 거대한 창고를 짓거나 부패하기 쉬운 식품을 우편으로 보내야 하는 장애물이 없어  위험은 적다.


그러나 식품 배달도 도전은 있다. 고객 충성도는 배달 서비스에 있는 것이 아니라 식품 또는 음식 자체에 있다. 또 대부분의 식품 체인은 이미 자체 온라인 픽업 운영을 운영하고 직접 배달 서비스를 제공한다. 레스토랑들도 경쟁 업체와의 차별화를 위해 수익을 줄이면서 무료 배송을 제공하고 있다. 


여전히 캐주얼 레스토랑 올리브 가든(Olive Garden)처럼 소액 주문의 무료 배송이 사업 성과에 좋지 않다고 여기는 식당도 있다.

식품배달은 이미 잘 알려진 식당이나 슈퍼마켓 체인의 음식이나 식품을 배달해 주는 것만으로도 밀키트 구매보다 확실한 고정 고객을 확보할 수 있다.


우버이츠는 맥도널즈와 서브웨이의 메뉴를 배달하기 시작했는데 휴대폰에 맥도날즈와 서브웨이 앱을 이미 설치했던 사람들이 고객으로 옮겨 갔다. 맥도날즈의 매출은 배달이 10%를 차지하는데 배달이 점점 더 매출 성장의 중요 요인이 되고 있다

그럽허브도 얌 브랜드(Yum Brands Inc.)의 타코 벨과 KFC 메뉴를 배달하기 시작했다. 


비록 배달 서비스가 주문 금액에 대해 상당 부분의 수수료를 요구하지만, 식당에 직접 오는 고객의 발길이 줄어들면서 식당 경영자들은 배달이 중요한 영업 성장 원인이라고 간주한다. 
식당에 가서 먹을 때 내는 팁이 배달료로 간주될 수 있으며 오히려 팁보다는 약간 저렴한 실정이다.

사실 미국에서 식당들은 식품점보다 훨씬 더 오랜 배달의 역사를 가지고 있다. 
피자 체인점과 중국 식당들은 이미 수십 년 동안 배달을 해왔다. 미국에서 식품점이 배달에 관심을 가진 것은 아마존이 홀푸즈를 인수한 이후다.

월마트와 크로거(Kroger) 등 일부 대형 식품업체들은 언젠가는 제3자 배달 서비스가 필요 없는 자체 배달 시스템을 구축할 것이다. 타겟Target Corp.)도 배송전문회사 쉽트(Shipt Inc.)를 5억5,000만 달러에 인수했다.
인스타카트는 크로거와 독일계 마켓체인 알디(Aldi)의 배달 업무를 대행하고 3,000개 지역에 서비스를 확대한다. 대형 식료품점이 자체 배달 시스템을 운영하더라도 배달 사업에 신뢰를 얻고 나면 여전히 많은 고객을 확보할 수 있다. 아직 배달은 초기 단계에 있기 때문에 시장이 무한하게 커질 여지가 높다.

한인 사회에 도입한다면
한국에선 '배달 민족'(?)이 일찍이 이 사업에 뛰어들어 미국 배달업체의 모범이 되었다.
그만큼 한국에서는 배달이 보편화되었는데 밤늦게 생활을 하는 밤 문화가 발달한 이유도 한 몫 한다. 

미국의 한인들이 배달사업을 염두에 두고 있으나 쉽게 엄두를 내지 못하는 이유는 거리다.
거리상으로 퍼져 있기 때문에 시간이 많이 걸리고 효율성도 떨어진다고 판단한다.
이 문제를 해결하려면 한인 사회의 문화적 특징을 먼저 고려해야 한다.

한인들은 제각기 경제 형편이 달라서 선뜻 사는 집을 알려주기를 꺼려한다.  이 때문에 사업장이 아닌 집으로 배달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다. 대신 한인 사회 안에 알고 지내는 가게나 점포에 놔두면 출퇴근 길에 들러 픽업하는 것은 오히려 괜찮다. 그러므로 집으로 배달하기 보다는 한인 사회 안에 거의 모든 상업 점포를 이런 거점으로 활용할 수 있어야 한다.

미장원이나 옷 가게, 세탁소는 물론 자녀들 학원이나 심지어 교회까지 활용할 수 있다면 음식배달은 물론 식품 배달도 활성화될 수 있다. 이를 드롭쉽(Drop-ship: 특정 장소에 물건을 놓고 가면 나중에 그 물건을 가져 가는 방식)으로 응용하는 방안이다.

그리고 식당들도 한인뿐만 아니라 미국 주류 사회로 확장될 수 있도록 배달앱을 만들거나 가입해야 한다. 배달앱이 좋은 점은 영어가 서툴더라도 영어로 앱을 만들어 놓으면 얼마든지 영어권 고객을 확보할 수 있다.
   
음식배달 회사를 차리고 싶다면 의기투합할 수 있는 사람 여럿이 모여 약간 대규모로 시작하는 것이 홍보는 물론 영어권을 상대로 고객을 확보할 수 있다. 한국음식이 한류 영향을 많이 받아 몇몇 음식은 매니아 층이 형성될 만큼 고정 팬이 있기 때문에 제대로 된 레서피나 입맛에 맞춘 음식을 잘 고르면 확실한 시장 진출이 가능하다. 특히 뉴욕에는 막걸리를 만드는 미국인이 있을 정도며 소주는 물론 맥주를 섞은 폭탄주도 매니아 층이 있다. 
 
사실 음식은 유기농에서 시작해 점차 고급화는 물론 건강하고 신선한 음식으로 유행을 타기 시작했다. 바쁜 직장생활과 비즈니스로 점차 음식을 만들어 먹는 비중이 줄어들면서 건강을 우려하게 되고 시간을 아껴야 하는 필요성이 생긴 것이다. 유기농으로 된 식재료와 음식을 배달한다면 이 또한 고정 고객을 확보할 수 있는 방안이 된다.

소득이 증가하고 생활이 윤택해질수록 음식에 더 많이 신경을 쓰고 비용을 아끼지 않게 되는 확실한 사실이다. 이런 현실을 감안해 다양한 음식 관련 사업을 궁리해 보는 것이 필요하다.


List
Today 0 / All 86
 


워싱턴 미주경제 - 4115 Annandale Rd. suite 207 Annandale, VA 22003 703)865-4901

뉴욕 미주경제 - 600 E Palisade Ave. suite 3 Englewood Cliffs, NJ 07632 201)568-19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