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 경제 뉴스

트럼프 위협에 기업들 미국 공장 추진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취임을 앞두고 글로벌 기업들이, 이른바 ‘트럼프 줄대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알리바바의 마윈 회장이 트럼프를 만나 “미국에서 100만개의 일자리를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공언하기도 했다. 


마윈뿐이 아니라 전 세계 기업인들이 대규모 투자, 일자리 만들기 등 트럼프 취임에 앞서 경쟁을 벌이고 있다.


일본 소프트뱅크의 손정의 회장 역시 미국 내 500억 달러 투자와 일자리 5만 개 창출을 약속했다.

도요타도 향후 5년간 미국에 100억 달러를 투자하기로 했다. 트럼프가 “도요타는 미국에 공장을 짓지 않으면 막대한 국경세를 내야 할 것”이라는 트윗을 띄운 지 나흘 만의 결정이다. 


이처럼 글로벌 기업들이 앞다퉈 미국에 투자와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나선 이유는 국경세 때문이다. 


국경세는 미국 밖에서 팔리는 제품에 대해 세금을 면제해주고 수입품에는 세금을 부과하는 방식이다. 기업들의 투자를 늘려 일자리를 창출하고 이를 통해 미국에서 수출을 늘리겠다는 것이 국경세의 배경이다. 


트럼프는 해외에서 만들어진 제품을 미국으로 들여올 때 35%에 달하는 세금 폭탄을 매기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즉, 글로벌 기업들은 ‘울며 겨자먹기’로 미국 투자와 일자리를 늘리고 있는 셈이다. 이런 상황에서 미국 수출 비중이 25.5%인 한국의 기업들은 아직까지 명확한 입장을 보이지 않고 있다. 


트럼프의 국경세는 한국 기업에게도 예외일 수 없다. 이 때문에 한국 기업 가운데 북미시장 의존도가 높은 전자업계를 중심으로 미국 내 생산기지 건립을 추진 중이다. 


한국기업으로서는 처음으로 LG전자가 미국에 공장을 건설하겠다는 뜻을 공식적으로 밝혔다.

미국 현지수요나 현지 공급망측면에서의 경쟁력이 아닌 보호무역 환경이라는 달라진 환경을 의식해 미국에 공장을 짓기로 한 것이라는 점에서 다른 기업으로 확산될 가능성이 높다.


이번에 LG전자가 짓기로 한 공장은 가전 공장이다. LG전자는 삼성전자와 더불어 북미 판매용 제품은 멕시코에서 많이 생산해왔다. 


이는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가 주는 관세혜택과 멕시코의 저렴한 인건비 때문이었으나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그 구도에 제동을 걸고 나서면서 상황이 달라지게 됐다.


멕시코에서 생산된 제품은 NAFTA 협정으로 미국으로 무관세 수출이 가능했다. 

미국과 지리적으로도 가까워 육로를 통할 경우 이틀에서 일주일 정도면 미국에 생산품을 공급할 수 있다.  


하지만 트럼프 당선자는 취임 후 NAFTA 재협상을 주장하고 있다. NAFTA협정이 파기될 경우 LG전자는 멕시코에서 생산된 제품에 대해 최대 35%의 관세를 물어야할 판이다.


LG전자는 최근 테네시 주에 공장 용지를 알아보고 있으며 후보지를 1~2곳으로 압축한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는 LG전자의 미국 공장 설립이 초기 입주에 따른 주 정부의 인센티브 혜택, 미국 현지 생산에 따른 물류비 절감 등을 고려하면 나쁘지 않은 선택인 것으로 보고 있다. 삼성전자는 TV와 냉장고 등 가전제품 대부분을 멕시코에서 생산하고 있다. 이에 따라 향후 대미 수출시장을 고려해 미국내 가전공장 신설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전자 측은 미국에 생산기지 구축을 검토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정책 및 경영환경 변화에 맞춰 다양한 가능성을 열고 검토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삼성은 여러 공장 후보지를 놓고 조율하고 있는 단계인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현재 멕시코 티후아나, 게레타로 등에 있는 공장에서 TV와 세탁기, 냉장고를 생산해 관세 없이 미국으로 수출하고 있다.


도요타, GM, 포드 등이 미국내 설비 투자에 나서는 상황에서 현대차그룹 역시 뭔가 성의를 보여야 하는 상황이다. 


현대기아차 매출에서 북미시장이 37.6%를 차지하고 있어 자칫 국경세 폭탄을 맞을 경우 큰 타격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한편 트럼프노믹스로 인한 보호무역주의와 함께 미국이 한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환율조작국 지정 문제는 대중 무역수지가 적자인 미국이 중국을 겨냥한 카드라고 볼 수 있다. 

그러나, 미국이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하기 위해서는 기존 기준을 완화하거나 새로운 기준을 마련해야 하는데, 그렇게 될 경우 한국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될 가능성이 우려된다. 



List
Today 0 / All 707
no. Subject Date

 


워싱턴 미주경제 - 4115 Annandale Rd. suite 207 Annandale, VA 22003 703)865-4901

뉴욕 미주경제 - 600 E Palisade Ave. suite 3 Englewood Cliffs, NJ 07632 201)568-19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