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 경제 뉴스

단돈 1센트로 암 조기 진단 가능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저소득 국가의 유방암 환자 생존율은 40%에 불과하지만, 소득이 높은 국가는 생존율이 50%가 넘는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치료 자체보다도 초기 진단의 기회를 원인으로 꼽는다. 유방암 검사를 받을 수 있는 기회가 많은 나라와 그렇지 못한 나라의 차이가 생존율의 차이로 나타난다는 것이다.


세계의 과학자들은 저소득 국가의 국민들도 질병에 대한 초기 진단 기회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 미국의 과학자들이 개발 중인 랩온어칩(Lab on a chip)도 바로 그 같은 시도 중의 하나다


랩온어칩이란 ‘하나의 칩 위에 실험실을 올려놓았다’는 뜻으로서, 손톱만한 크기의 바이오칩에 연구실에서 일어나는 모든 실험 과정을 수행할 수 있도록 만든 장치를 가리킨다. 


이 칩을 이용하면 적혈구 및 백혈구의 세포 수 측정이 가능하기 때문에 한 방울의 피만으로도 암 같은 난치병을 진단할 수 있다.


첨단 기술의 집약체인 랩온어칩의 제작비용은 상당히 비싸다. 질병의 특성에 맞게 주문형으로도 제작할 수 있어서 특이적 질병의 랩온어칩은 부르는 게 값일 정도로 고부가가치를 자랑한다.


그런데 최근 스탠포드대의 연구진이 개발한 랩온어칩은 단돈 1센트의 비용만으로도 다양한 질병을 진단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주목을 끌고 있다.


연구진이 랩온어칩을 저렴하게 제작할 수 있는 비결은 바로 잉크젯(inkjet) 프린터의 원리를 이용했기 때문이다. 마치 종이에 글자를 인쇄하듯이 칩 위에 회로를 찍어내기 때문에 싼 값으로도 제작이 가능한 것이다.


연구 책임자인 로널드 데이비스 박사는 “잉크젯 기술을 사용하면 단 돈 1센트만으로 20분 만에 조립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연구팀의 시제품 실험에서는 유방암 세포가 효율적으로 분리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암세포 분리 외에도 연구진은 칩이 샘플의 세포 수를 정확하게 계산할 수 있는지를 파악하는 실험을 진행했다. 


세포 수 계산은 결핵이나 말라리아와 같은 전염성 질병을 진단하는 작업에 사용되는데, 기존에는 10만 달러 이상 고가의 장비로만 파악이 가능했다.


그러나 테스트 결과 불과 1센트에 불과한 랩온어칩도 고가의 장비만큼이나 정확하게 계산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 같은 결과에 대해 연구팀은 “특히 저소득 국가에서 랩온어칩을 사용한다면 조기에 전염병을 감지하여 생명을 구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현재 1센트짜리 랩온어칩이 저소득 국가의 의료 진단 문제를 해결해 줄 돌파구가 될 것이며,  특히 이들의 약점인 진단의학 분야를 획기적으로 개선시켜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ist
Today 0 / All 704
no. Subject Date

 


워싱턴 미주경제 - 4115 Annandale Rd. suite 207 Annandale, VA 22003 703)865-4901

뉴욕 미주경제 - 600 E Palisade Ave. suite 3 Englewood Cliffs, NJ 07632 201)568-19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