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 경제 뉴스

수재민 울리는 '침수 주택 사냥꾼'들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육군에서 복무했던 베테란인 조셉 헤르난데즈는 지금 눈앞이 캄캄하다. 살던 집을 고스란히 내줘야 할 판이기 때문이다.


그가 살고 있는 집은 휴스턴에 있다. 허리케인 하비가 강타한 바로 그 지역이다. 그의 투베드룸 단층집은 물에 잠겨버렸다. 


재앙은 범람했던 홍수가 빠지지 마자 들이닥쳤다. 그의 집은 연방홍수보험에 들지 않았었다. 집이 자리잡고 있는 지역이 수해와는 거리가 먼 곳으로 생각됐기 때문이다.

폭풍우 전 그의 집값은 감정가가 127,000불 정도였다. 남은 모기지는 65,000불이기에 에퀴티가 60,000불 이상이나 됐었다. 


그런데 '야차 같은' 집장수가 나타나 "만세를 부르라"고 압박 중이다. 모기지를 떠 안아줄테니 빈손으로 나가라"는 말이다.

물에 잠긴 집이기에 손볼 데가 이만저만이 아니다. 그러나 수리비가 없다. 연방정부 특별지원융자가 23,000불 정도 되지만 이 돈으로는 어림도 없다.


집을 지키자니 큰 돈을 들여 고쳐야 한다. 배 보다 배꼽이 더 커질 수 있는 상황이다. 모기지 빚은 그대로 안고 있어야 한다. 그렇다고 포기하자니 '금쪽 같은' 에퀴티 60,000불이 고스란히 날아간다. 머리를 싸맬 수 밖에 없다.


70대 은퇴자인 매틀럭씨도 비슷한 곤경에 처해있다.

그의 집 역시 집장사들의 오퍼를 받고있다. 지금 120,000불의 오퍼를 두고 고민중이다. 수해 전 감정가의 절반도 안되는 금액이다. 
이제까지 들어 온 오퍼 건수는 무려 열댓건이 넘는다. 그 중에는 55,000불을 써넣은 케이스도 있다. 그는 "집 담장에 독수리떼가 몰려 와 앉아 있는 것 같다"고 말한다. 자신이 죽기만을 기다리는 것 같다고 허탈해 한다. 

브룸버그통신 보도에 의하면 지금 텍사스와 플로리다에는 헤르난데즈, 매틀럭 같은 처치에 몰려있는 사람들이 부지기수다.
수해지역에는 집장사, 좋게 말해 부동산 투자자들이 휘젓고 다닌다. 길가의 사인판에서 부터 차량에 '수해주택 급 구입'이라는 광고판을 달고 침수지역들을 누비고 있다.
  
"침수된 주택 현금으로 삽니다", "수리 불필요", "곧장 클로징 해드립니다" 등의 광고문안들이 넘쳐난다. 
  
관련 업계에서는 이같은 형태의 급매매 활동에 나선 브로커들이 1,000여명이 넘는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개인도 있지만 상당수는 펀드가 많은 기관투자가들이다.
  
2008년 주택시장이 몰락했을 때 차압주택을 거저 줍듯했던 사람들이 모처럼 만에 텍사사스와 플로리다에서 새로운 먹이를 찾아낸 셈이다.    
  
현재 형성된 시세는, 침수 정도에 따라 다소 차이가 나지만 1달러당 40센트까지도 매매된다. 수해 전에 100불 받던 집을 40불에 거래한다는 의미다. 하루 아침에 주택 가치 60%가 날아간 것이다. 그러나 이는 단순히 평균 금액일 뿐이다. 현지 업계에 의하면 그 이하인 것도 많다. 
  
CoreLogic에 의하면 이번에 허리케인 하비와 어마로 수해를 입은 주택은 대략 1,800,000 채로 평가되고 있다. 이들 주택의 소유자들 가운데 연방수해보험을 든 사람은 15% 미만이다. 
보험도 없이 고스란히 당한 피해액이 최소한 570억불로 추산되고 있다. 
  
주택이 일단 물에 잠기면 후유증은 심각하다. 지하실 피니쉬 하는 것과는 비교가 안된다.
수리비는 집 규모에 따라 간단히 10만불대를 넘고 수십만불이 더 드는 것은 일도 아니다. 
  
수해 주택 소유주들을 더 멍들게 하는 것은 허리케인 피해 이후 수리비가 폭등했다는 점이다. 
허리케인 전 보다 최소한 2배 이상은 뛰었다. 그래도 수리업자를 찾기가 보통  어려운 것이 아니다. 워낙 수해 피해를 입은 주택이 많기에 수리업자들 입장에서는 배짱이다.
  
수해주택 투자자들은 적당한 수리 후에 되팔거나 렌트로 내놓는다는 계획을 가지고 있다. 워낙 후려쳐 산 집이기에 수익율이 높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러나 리스크도 없는 것은 아니다. 침수가 여러 날 됐을 경우 주택이 입는 데미지는 상상 이상이다. 이를 수리하려면 예상 외의 비용이 들 수도 있다. 카운티가 수리는 몰라도 대규모 개축은 허용 안할 수도 있다. 
  
또 언제 또 제2의 허리케인이 들이닥칠 지 모르고 이번 피해를 거울 삼아 홍수 보험을 들려면 보험료 부담이 적지 않다. 무엇보다 수해에 된 통 당하고 난 집들이라 향후에도 부동산 가격이 전반적으로 타격을 받을 수 있다.
  
이같은 잠재적인 우려에도 불구하고 지금 텍사스와 플로리다의 수해지역에는 주택 구입 희망자들로 넘쳐나고 있다. 
  
이들은 아예 세미나와 모임 등을 통해 정보를 교환하기도 한다. 개인의 경우라도 서너 채 구입은 보통이고 10여채를 넘는 사람도 많다.
  
이들은 "누구든지 집 팔 사람이 있으면 알려달라"는 말을 잊지 않는다.
너무 과한 표현일지 모르지만, 텍사스와 플로리다 곳곳에 '주택 하이에나' 들이 준동하고 있는 모습이다.


List
Today 0 / All 564

 


워싱턴 미주경제 - 4115 Annandale Rd. suite 207 Annandale, VA 22003 703)865-4901

뉴욕 미주경제 - 600 E Palisade Ave. suite 3 Englewood Cliffs, NJ 07632 201)568-19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