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 경제 뉴스

지금 금투자 하기 좋은 때일까?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금 가격이 최저치에 육박하고 있다. 1997년 1월 이후 최장기 월간 하락세이다.

금 현물 가격은 9월에 약 1.6% 하락하면서 6개월 연속 하락했다. 금 현물은 온스당 1180.34달러로 4월 고점에서 13% 이상 하락한 수준이다.


금의 하락은 달러의 강세와 미국 경기의 호전에 기인한다. 미국 2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4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하면서 미국 경제지표가 호전되자 연방준비이사회의 금리인상 전망이 더욱 커져 달러 투자수요가 몰려 안전자산으로서의 금의 입지가 축소됐다. 


그러나 금의 시세가 최저치이고 달러 강세로 주식시장이 마침내 약세로 돌아선다면 금은 투자하기 가장 적합한 시기가 된다.

또한 글로벌 경제 환경도 유심히 봐야 한다.


우선,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 우려도 달러 수요를 증대시키는 반면 장기화될수록 금 수요는 커지고 달러는 관망세로 돌아설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유럽의 경제 환경도 혼란에 빠질 가능성이 있는데 영국의 유로 탈퇴(Brexit) 과정과 이탈리아의 재정 건전성 문제가 우려되고 있기 때문이다.


달러와 반대로 움직여, 주식이 떨어질 때

금리 인상으로 달러가 강세를 보이면 장기적으로 주식 시장이 서서히 하락하고 채권 수익율이 오른다. 아직 그런 조짐이 보인다고 하기엔 이르지만 지금부터 금에 투자할 준비를 해야 할 적절한 시기다. 


금은 흔히, 안전 자산이라고 하기도 하지만 달러로 평가되는 자산이기도 하다. 달러가 강세인 상황에서는 금이 떨어져야 하고 글로벌 경기 불안이 커지면 금은 다시 상승해야 하는데 이 두 가지 사실이 상반된 방향으로 나타난다. 아직은 어느 것이 지배적이라고 볼 수 없는 상황이지만 글로벌 경제 불안의 조짐이 커지고 있다고 봐야 한다.


현재 금이 수개월내 최저치에 이른 것은 지속적인 금리 인상으로 달러 강세가 두드러진 결과이며 이는 곧 주식시장이 상승해 온 것과 같다. 결국 금이 오르기 시작하면 주식시장도 방향을 바꾸게 될 것이다.


달러는 외환시장에서 지속적인 강세를 유지하면서 다른 통화의 약세를 가져 왔으며 몇몇 국가에서는 외환 위기 마저 발생했다. 미국 경기가 좋다는 판단에서 금리를 올리면서 금융긴축을 시도한 결과다.

그러나, 앞으로는 신중하게 달러의 추이와 특히, 주식시장의 동향을 살펴야 한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 전쟁은 기업의 실적을 악화시킬 것이 불 보듯 뻔하다. 관세 부과로 교역량이 줄고 가격이 올라 경쟁력이 떨어지면서 수익이 줄어 결국 기업 실적이 떨어지면 주식은 하락세로 돌아선다. 꾸준한 금리 인상도 미국의 달러가 최고점에 이르렀다고 보는 이유다. 

즉 더 이상 금리를 올려도 달러가 더 이상 오르지 않는 수준까지 다다랐다고 보는 것이다.
유럽은 영국과 이탈리아가 유럽지역의 불안을 초래할 가장 큰 변수이며 당장 유로화와 영국 스털링(파운드)화의 하락을 가져 온다.

중국이 미국과의 무역마찰로 인해 위안화를 조절할 것인가에 달러의 운명이 달려있고 이는 달러가 더 이상 오르지 않는 것을 의미하므로 금은 이때부터 올라간다.
그러므로 지금 금이 최저 수준에 있다고 판단하고 투자 준비를 해야 하는 이유다.
 
그런데 여전히 금 가격 약세를 점치는 투자자들은 금 가격이 온스당 1,050~1,090달러 범위까지 움직일 것으로 본다. 

금은 달러화 표시 원자재이기 때문에 달러가 강세를 보이면 금에 대한 수요와 가격이 하락한다. 또한 오일 가격의 급등이 원자재 상품가격 지수를 압박해 금속 가격을 끌어내릴 수 있다. 글로벌 경제 역시 중국, 유로존, 일본 모두 경제 성장 둔화가 우려된다고 경고해 왔다. 

미국 경제가 호조세를 보이고 경제 성장률은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지만 분명 미국을 제외한 다른 국가들은 많은 문제를 안고 있다. 

오일 가격 급등과 달러 상승이 외환 시장의 불안을 가중시켰다. 그 결과, 중국 중앙은행은 경기 부양 조치에 나설 수밖에 없고 달러는 더욱 상승하면서 안전자산의 입지를 더욱 견고히 할 것이라는 주장이다.

반면, 금 가격 강세를 전망하는 이들은 온스당 1,300~1,350 달러 사이가 될 것이라고 예상한다. 온스당 1,500달러로 보는 이들도 일부 있는데 금 가격 강세 전망의 근거는 오일 가격 급등으로 수요 둔화와 연결되면 글로벌 경제 불안으로 사람들이 금을 다시 안전자산으로 보게 될 것이라는 시각이다.

여기에 지정학적 상황으로 중동 산유국 이란의 불안과 함께 일련의 신흥국에서 디폴트(채무 불이행)사태가 발생할 수도 있다는 판단이다. 
타격을 입은 국가들의 재정이 위험에 처하게 될 것이며 이런 불확실한 상황의 결과로 금 강세장이 나타날 수도 밖에 없다는 시각이다. 

세계 2위의 금 소비국인 중국의 수요가 금값 상승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JP모건은 열렬한 금 소비자들이 가격 하락으로 이득을 보려고 할 가능성이 높은 상황에서 인도와 중국을 중심으로 금 보유 증가가 가격을 떠받칠 것으로 본다. 

시장 전문가들은 금리 인상 전망이 금 시세 전망을 지나치게 과소 평가한다고 지적한다. 
이는 과거 경험을 보면 금리 인상이 반드시 금에 부정적이지 않았으며 금리가 인상될 것으로 예상되면 인상되기 전에 이미 금 가격에 반영되는 경향을 보였다고 분석한다.

금은 등락을 반복하면서 방향을 쉽게 잡기 힘들다. 오일 가격만 가지고도 금이 오를 것으로 보기도 하고 내릴 것으로 보기도 한다.  
만약 달러 지수가 98-100 수준으로 더 강세를 보이면 주식 시장은 본격적으로 하락하기 시작하고 금도 확실한 방향을 잡기 위해 움직일 것이다.

금 투자는 어떻게? 
금을 사는 방법은 금 실물, 금 선물-ETF, 금 관련기업 주식 등 다양하다.
UBS는 향후 5년 내 금값이 두 배 가까이 오른 온스 당 2,500달러까지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었다. 

경기 불안에 따른 디플레이션이 모든 오일 가격 급등과 달러 강세로 인플레이션이 오든 전망은 극단적일 수밖에 없어 금 가격은 급등하게 된다는 지적이다.
 
금값이 치솟으면 금 관련 상품의 수익률도 높아진다. 안전자산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면 금의 유혹도 커진다.

금에 투자하는 방법은 크게 금 실물을 구입, 금 선물이나 상장지수펀드(ETF)에 투자하는 방법 그리고 금 관련기업 주식에 투자하는 방법으로 구분된다.

우선, 금 실물투자는 위험자산보다는 안전자산에 대한 관심이 높은 심리를 반영한다. 
장기적으로 미국 주도의 공격적 유동성 정책이 향후 경기가 회복되는 시점에 물가가 치솟거나 달러가치 하락이라는 부작용을 가져올 가능성에 따라 금을 이용해 헤지하는 전략이다. 

금 실물투자는 주로 골드바를 구입하는 형태며 골드바는 런던금시장협회(LBMA) 인증을 받은 순도 99.99% 제품으로 무게에 따라 1kg, 500g, 100g 3가지로 판매된다.

금 실물은 세금이 없지만 보관에 따른 안전 문제를 감안해야 하므로 일반인들은 금괴 투자가 쉽지 않다. 또한 은행이나 투자기관에서 매매할 때도 약 2~3%의 수수료를 내야 한다.
다음으로, 간접투자로는 금 펀드가 있다. 금 펀드는 국제 금 시세를 따르는 금 관련 파생상품에 투자하는 파생형과 금광 업체 등 금이나 귀금속 관련 기업의 주식에 투자하는 주식형으로 구분된다. 

파생펀드의 경우 금 현물이 아닌 선물에 주로 투자하기에 현·선물간 가격 차이가 나타날 수 있다. 
선물 롤 오버(만기에 따른 기간 교체)에 따른 추가적인 이익이나 손실이 발생한다는 점을 유의해야 한다. 

주식형 펀드의 경우 금 시세 변동성 뿐만 아니라 주식시장의 변동에 따른 위험도 부담이 되므로 투자에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이런 위험이 있기에 금 펀드는 수익률이 매우 높은 편이며 반대로 수익률을 꾸준히 유지하지도 않는다. 

마지막으로는 금을 취급하는 금광회사 또는 보석전문회사의 주식을 사는 것이다. 
아이러니하게도 금 가격이 오를 때 금광의 주식이 오르거나 수익률이 오르지는 않았다. 

대부분 금광은 아프리카 혹은 저개발국에 있기 때문에 기업의 금 채굴이 금 시세와 다른 환경에 있다는 점을 보여준다. 그러므로 금광 주식이나 금 관련 회사 주식을 사는 것은 주식 투자로 보는 것이 타당하다.  

최근의 달러의 행보를 보면서 확실한 것은 금이 무조건 안전자산이라는 생각은 버려야 한다는 사실이다. 

금값은 달러로 표시되기 때문에 달러 환율에도 영향을 받는다. 금값이 올라도 환율이 떨어진다면 투자자는 손실을 볼 수도 있다.


List
Today 0 / All 610

 


워싱턴 미주경제 - 4115 Annandale Rd. suite 207 Annandale, VA 22003 703)865-4901

뉴욕 미주경제 - 600 E Palisade Ave. suite 3 Englewood Cliffs, NJ 07632 201)568-19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