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 경제 뉴스

팬데믹이 바꿔 놓은 기술 산업 흐름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팬데믹으로 기술 (IT) 산업의 흐름이 변하고 있다.

최근 IT 업계의 지난 2분기 실적 하락에 따른 우려는 3분기 실적 호조를 계기로 사라졌고 다시 호황을 누리고 있다. 


구글 (Google)의 모회사인 알파벳 (Alphabet), 아마존(Amazon), 페이스북 (Facebook은 Meta로 변경), 애플 (Apple), 마이크로소프트 (Microsoft) 등 5대 빅테크 (BigTech)의 실적은 급등했다.

GAAMM (Google Amazon Apple Meta Microsoft)이라 불리는 다섯 기업의 매출은 지난 해 3분기보다 40% 증가했고, 이익은 90%나 급증했다. 


S&P 500 정보통신 (IT) 지수는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며 상승하고 있다.

그러나 최근 실적이 정점이라고 보는 전문가들도 많다. 

향후 실적이 현실적인 수준으로 수렴할 것이란 견해를 보인다. 


애널리스트들은 5대 IT기업들의 매출과 이익이 당분간 증가하겠지만, 증가율은 각각 26%, 39%로 낮아질 것으로 전망한다. 

실적 상승세가 숨 고르기에 들어가면서 주가도 하락하는 추세다. 


이런 성장세 둔화는 팬데믹이 IT 업계에 어떤 영향을 주고 있는지 보여준다. 이제 팬데믹을 계기로 기술 산업의 새로운 흐름이 시작된 것인지, 아니면 몇 년에 걸쳐 다시 과거 방향으로 돌아갈 것인지 면밀히 주시해야 한다.


2020년 초 Covid-19가 전 세계에 퍼졌을 때, 사람들은 빅테크의 시장점유율이 더 높아지리라 예상했다. 

대면 접촉 감소에 따라 상대적으로 늘어난 디지털 수요 증가로 빅테크 기업에 유리할 것으로 보았기 때문이다. 


반면, 팬데믹 시기를 버틸 능력이 부족한 작은 기업들이 집중적으로 피해를 입을 것이란 우려의 목소리가 지배적이었다. 그러나 이런 예측은 절반만 맞았다. 

5대 빅테크의 시가총액이 크게 늘어났다는 점만 맞았을 뿐이다. 2020년 1월 이들의 시가총액은 S&P 500 기업 시가총액의 17.5% 수준에서 현재 22%까지 늘어났다.


반대로 상대적으로 작은 기업이 어려움을 겪는다는 예측은 틀렸고 빅테크보다 규모가 작은 기업의 가치는 크게 늘어났다. 


2군 테크 기업 (Tier-two tech)의 시가총액 증가율은 빅테크를 넘어섰다. 200억 달러 미만의 시가총액을 가진 42개 기업을 포함한 이 그룹의 기업 가치는 2020년 2월 빅테크의 22%에서 최근 31%까지 늘어났다.

상대적으로 규모가 작은 기업들이 더 빠르게 성장한 이유는 다양하다. 


시장조사 업체인 르네상스 캐피털 (Renaissance Capital)은 올해만 100개가 넘는 스타트-업이 창업하는 등 소규모 IT 기업이 엄청나게 늘어났다고 분석한다. 


빅테크의 지나친 인수합병과 시장 잠식에 대한 반발이 높아지면서 예전보다 기업 인수가 줄었다. 

그 뿐만이 아니라 팬데믹은 5대 빅테크가 주도하지 못하는 별도의 큰 규모의 디지털 시장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보여줬다. 대표적인 사례가 시가 총액이 2,760억 달러에 달한 핀테크 업체인 페이팔 (Paypal)의 성장이다.


이처럼 팬데믹으로 크게 성장한 IT업계의 변화는 클라우드, 하드웨어 산업의 성장, 기술 독점에서 세부 시장 경쟁으로 특징지을 수 있다.


클라우드 기술 사용의 확산

양적인 실적 성장보다 질적 변화가 더 흥미진진한데 클라우드 기술이 대표적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팬데믹 초기 클라우드 사업 성장을 예견했다. 

전체 클라우드 시장의 60%를 차지하는 3대 클라우드 기업인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구글의 매출은 2019년 4분기 270억 달러에서 올해 3분기에는 40%나 급증한 380억 달러를 기록했다.


그러나 정작 클라우드 확산의 수혜자는 소규모 기업들이다. 50여 개의 2군 IT 기업 가운데 80%가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한다. 


클라우드 기반 데이터 플랫폼인 스노우플레이크(Snowflake)는 1,040억 달러, 클라우드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는 트윌리오 (Twilio)는 610억 달러, 계정 관리 소프트웨어인 옥타 (Okta)는 390억 달러의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기존 IT 기업들도 클라우드 사업 확장에 나섰다. 

기업용 소프트웨어 강자인 세일즈포스 (Salesforce)가 대표적이다. 어도비 (Adobe)도 클라우드 전환에 성공했다. 


기존 세계 최대 기업용 소프트웨어 기업인 오라클 (Oracle)과 SAP도 늦었지만 클라우드 서비스에 뛰어들었다. 


하드웨어 업체인 시스코 (Cisco), 델 (Dell), IBM도 기업들의 컴퓨터에 프로그램을 설치하는 대신, 클라우드로 원격 접속하는 서비스형 소프트웨어 판매 점유율 증가에 집중하고 있다.


재택 근무로 컴퓨터 판매 증가

두 번째 변화는 클라우드 컴퓨팅 사용이 늘어났음에도 불구하고 하드웨어인 컴퓨터 판매가 오히려 증가했다는 사실이다. 

이는 재택 근무가 늘어나면서 집에서 업무에 사용하는 고성능 컴퓨터에 대한 수요가 커졌기 때문이다. 


시장조사업체인 IDC에 따르면, 2020년 3억 대 이상의 컴퓨터가 출하되면서 최근 10년 동안 가장 크게 증가했고 이는 2019년보다 13%나 늘어난 것이다. 


올해 매출 성장세가 주춤하지만, 이는 수요 감소가 아니라 반도체 등 부품 공급에 문제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레노보 (Lenovo)와 HP에 이은 세계 3위 컴퓨터 제조사인 델은 3분기 출하량이 작년보다 27%나 늘어났고, 이에 따라 3분기 실적 호조를 예상하고 있다.


반도체 기업의 호실적은 하드웨어 업계가 부활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인텔 (Intel)은 지난 3분기 실적 발표 후 주가가 하락해 투자자들을 실망시켰지만, 매출액은 지난해보다 5% 증가한 192억 달러, 이익은 60% 증가한 68억 달러를 기록했다. 


세계 1위 메모리반도체 기업인 삼성전자의 이익은 최근 3년 중 최고 수준으로 뛰어올랐다. 

시스템반도체 분야 세계 1위 기업으로 파운드리를 위탁 생산하는 대만의 TSMC는 매출액 149억 달러, 이익은 56억 달러로 각각 16.3%, 13.8% 증가해 성장세를 이어갔다.


그리고 반도체 대란이 일어나면서 세 거물은 사상 유례없는 대규모 투자 계획을 밀어붙이고 있다. 

향후에 계획된 막대한 금액을 투자하면서 수익성을 확보한다면 전반적인 반도체 수요가 크게 늘어났다는 것을 의미한다. 


다시 말해 클라우드용 데이터 센터와 스마트폰, 스마트 센서 등 기기 자체에서 연산을 수행하는 엣지 디바이스 (edge device)의 반도체 수요도 함께 늘어났다는 것을 반증하는 것이다. 


인텔은 2022년 280억 달러를 투자할 예정이고 TSMC는 향후 3년간 1,000억 달러를 투입해 반도체 공장을 신설할 계획이다.


기술 기업의 경쟁 심화

세 번째 변화는 IT 업계의 경쟁이 더 치열해지고 있다는 점이다. 

IT 업계가 독점 기술을 바탕으로 성장해왔다는 점에서 매우 중요한 변화다. 


비록 5대 빅테크 기업의 사업 영역이 검색의 구글, 이커머스의 아마존 등으로 명확하게 구분되어 본격적으로 격돌하지는 않고 있지만, 이들의 경쟁 구도는 이미 특정 분야에서 달아올랐다.


물론 아직까지는 클라우드 비즈니스 분야에서만 경쟁하고 있고, 애플이 아이폰의 개인정보 보호정책으로 페이스북 광고에 타격을 주는 등 서로 견제구를 던지는 수준이다. 


그러나 구글이 자사 앱 마켓의 구독 수수료를 15% 인하한다고 발표하며 애플도 수수료를 낮추도록 압박하는 분위기를 조성했다.



List
Today 0 / All 708
no. Subject Date

 


워싱턴 미주경제 - 4115 Annandale Rd. suite 207 Annandale, VA 22003 703)865-4901

뉴욕 미주경제 - 600 E Palisade Ave. suite 3 Englewood Cliffs, NJ 07632 201)568-19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