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PUSH  NEWS

H1-B 비자 신청 갈수록 어려워진다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인도계 정보통신(IT) 기업들이 지난해 미국 기술 분야 전문직 취업비자인 `H-1B`를 가장 많이 신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위 1~4위를 차지한 인도계 4 IT기업 신청 건수가 전체의 절반을 넘었다. 실제 발급 건수도 상위 10개 기업 가운데 6개가 인도IT기업이었다.


노동부가 발표한 `2016H-1B 비자 신청 현황`에 따르면 인도계 IT기업코그니전트테크놀로지솔루션(Cognizant Technology Solution) 97500건으로 가장 많았다.


2~4위 역시 인도 IT기업이차지했다. 인도 최대 IT아웃소싱업체 위프로가 32300건으로 2, 인도 2 IT아웃소싱업체인포시스가 25300건으로 3, 인도 3 IT아웃소싱업체 타타컨설턴시가 17600건으로 4위를 기록했다.


이들 4개 인도 IT기업이 H-1B 비자를 신청한 건수는 총 172700건으로 전체(236000) 73%를 차지했다.


반면 미국계 글로벌 컨설팅 업체 액센츄어가 7800건으로 5위를 차지했고 이어 구글(2700), 아마존(2000),IBM(1300), 인텔(1200), 애플(1100) 순이었다.


H-1B 비자는 미국 기업에 외국인이 취업할 때 발급하는 취업 비자로서, 전문기술을 가진 외국인이 미국에서 단기 체류하며 일을 할 수 있게 허용한 비자다.


체류 허가 기간은 최초 3년이고 1차에한해 3년 연장, 최고 6년까지거주할 수 있다. 현재 무작위 추첨 방식으로 매년 85000건이 발급된다.


해마다 신청자가 늘고 있는데, 지난해 신청 건수가 236000건에 달해 발급 가능 건수의 3배 정도에 달했다. 구글, 애플등 미 IT업체에 고용된 외국인 대부분은 이 비자를 이용, 미국에거주하고 있다.



인도계 IT기업은 신청 건수도 많지만 실제 H-1B 비자 발급건수도 많다. 미국경제연구소에 따르면 2014년 할당된 H-1B 비자 가운데 약 30% 25000개이상을 상위 10개 기업이 가지고 갔는데, 이들 중 절반이상인 6개가 인도 기업이었고, 상위 5개 기업에 든 미국 IT기업은IBM(3)이 유일했다.


그러나 트럼프 행정부가 H-1B 비자 기준을 강화할 예정이어서 최근이루어진 반 행정명령과 함께 미국 IT기업의 큰 반발을 사고 있다.


새로운 안은 연간 비자 발급 숫자에 상한을 두는 한편, 최저임금 요건을현재의 두 배인 연간 10만달러 이상( 13만달러)으로 상향 조정하는 것이 골자다.


, 미국 고용주들은 앞으로 외국인 직원을 고용하려면 연봉 10만달러 이상을 줘야 하는 것이다. 저임금 미국인을 보호하기 위한조치다.


또 새로운 안은 외국인 석사 학위 이상자에게 별도로 배정해줬던 연간 2만개쿼터도 폐지한다는 내용이 담긴다.


원래 H-1B 연간 쿼터는 65000개인데, 석사학위 이상 외국인에게 별도로 2만개 쿼터를 더 줘 연간 85000개쿼터가 적용돼 왔다. 올해 H-1B 비자 신청은 오는 4 1일부터 시작된다.

List
Today 0 / All 251
no. Subject Date
 


워싱턴 미주경제 - 4115 Annandale Rd. suite 207 Annandale, VA 22003 703)865-4901

뉴욕 미주경제 - 600 E Palisade Ave. suite 3 Englewood Cliffs, NJ 07632 201)568-19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