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PUSH  NEWS

연준 기준금리 인상, 경기 활황 반영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연방준비위가 이자율을 올림에 따라 기준금리는 1.75%-2% 레인지로 0.25% 상승하게 됐다.

준기준금리의 변화는 실생활에 많은 영향을 끼치게 된다.


일단 크레딧 카드나 자동차 론 등 이자율 변동의 적용을 받는 금융상품들 전반에 걸쳐 이자율 상승이 뒤따르게 된다.

우선 영향이 오는 것이 크레딧 카드 이자율이다. 현재 크레딧 카드의 평균 이자율은 연리 17%다. 


만약 크레딧 카드의 밸런스가 10,000불이라면 추가로 더 내야할 이자는 월 25불이 된다.

1년 단위로는 300불의 부담이 늘어나는 셈이다.


연준기준금리의 인상은 0.25%씩 올해 중에 4차례 시행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만야 이같은 인상조치가 예정대로 이행된다면 크레딧 카드 이용자들은 10,000불 밸런스인 경우 월 100불씩 년간 1,200불의 이자를 더 내게된다.


홈 에퀴티론의 경우 현재 이자율은 연리 5.92%다. 만약 30,000불의 홈 에퀴티론을 갖고 있다면 0.25% 인상때 월 6불씩의 이자를 추가로 내게돼있다.

변동이자율 모기지의 경우 년단위로 적용되기 때문에 곧장 영향을 미치지는 않는다.

그러나 긍극적으로는 인상된 이자율 적용으로 인해 부담이 추가된다.


만약 0.25%씩 3번에 걸쳐 인상이 있다고 할 경우 200,000불의 모기지를 가진 주택소유주는 월 페이먼트가 84불에서 112불로 늘어난다. 연간으로 치면 360불 정도의 추가 부담이 생긴는 것이다.

자동차 론의 경우 새로 인상된 이자율이 곧장 적용된다. 5년 만기 자동차론의 이자율 평균은 현재 연리 4.71%다. 이같은 이자율에 인상분을 반영한다면 자동차 론 25,000불짜리를 얻을 경우 월 3불 정도가 이자가 더 붙는다.


그러나 30년 고정 모기지 이자로 된 론을 가지고 있다면 기준금리 인상에 아무런 영향을 받지 않는다.
기준금리 인상으로 은행 세이빙 어카운트의 이자율도 동반 상승하게 된다.

그러나 GD 같은 경우 기준금리인상이 곧장 이자율 인상으로 연결되지는 않는다.
현재와 같은 추세로 기준금리가 인상된다고 할 경우 CD 금리의 인상폭은 연말까지 0.5%-0.7% 정도일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각 은행들이 제시하는 세이빙 어카운트 이자율 가운데 현재 가장 높은 수준의 것은 년리 2%대에 육박하고 있다.

CF의 경우 일부 온라인뱅킹 업체나 크레딧 유니온 등과 같이 공격적인 마케팅을 펴는 금융기관들 사이에서느 다소 높은 데 이들 업계의 지난 3월 CD 이자율은 2.15%였으나 최근에는 더 올라 2.5%대에 이르고 있다.

전문가들은 기준금리의 인상이 뒤따르면 고객유치 경쟁이 불어지고 있는 CD 금리의 경우 연말까지 최대 2.8-3.1%대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다.


List
Today 0 / All 156
 


워싱턴 미주경제 - 4115 Annandale Rd. suite 207 Annandale, VA 22003 703)865-4901

뉴욕 미주경제 - 600 E Palisade Ave. suite 3 Englewood Cliffs, NJ 07632 201)568-19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