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PUSH  NEWS

코로나 미국내 실업자 3,600만명 넘어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미국의 '실업 쓰나미'가 9주 연속 계속됐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5월 10~16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244만건을 기록했다고 21일 밝혔다.

신규 실업수당 청구가 늘었다는 것은 그만큼 일자리가 줄었다는 의미다.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240만건)를 소폭 웃돌았다.

청구 건수 규모는 7주 연속 감소세를 보이며 300만건 밑으로 떨어지긴 했지만 여전히 유례없는 수준으로 큰 규모다.


미 의회가 경기부양책을 쏟아내고, 각 주도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취했던 조치들을 완화하며 부분적인 경제 정상화에 나서고 있지만 노동시장의 찬바람은 계속되고 있다.

미 언론들은 최근 9주간 코로나19 사태로 약 3천860만명이 일자리를 잃었다고 평가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미국의 신규 실업수당 청구 폭증은 3월 셋째 주(330만건)부터 본격화됐다.

이후 같은 달 넷째 주에는 687만건까지 치솟은 뒤 이후 661만건(3월 29일~4월 4일), 524만건(4월 5~11일), 444만건(4월 12~18일), 384만건(4월 19~25일), 316만9천건(4월 26일~5월 2일), 269만건(5월 3~9일) 등을 기록했다.


미 노동부는 5월3~9일 주간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를 당초 298만1천건에서 29만여건 줄어든 269만건으로 수정했다. 코네티컷주의 통계 입력 과정에서 오류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코로나19 충격은 다른 주요 지표에서도 고스란히 나타나고 있다.


지난 4월 비농업 일자리는 2천50만개 줄었고, 같은 달 실업률은 14.7%를 기록했다.

미국의 1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도 -4.8%(연율)를 기록했다.

최근 9주 연속 주당 수백만건을 기록한 주간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미 노동부가 이를 집계하기 시작한 1967년 이후 최고치 수준이다.


코로나19 사태가 노동시장에 본격적인 충격을 미치기 전인 지난 3월 초까지만 해도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21만~22만건 수준이었다.

이번 코로나19 사태 전까지 최고기록은 2차 오일쇼크 당시인 1982년 10월의 69만5천건이었다.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에는 65만건까지 늘어난 바 있다.



List
Today 0 / All 204
 


워싱턴 미주경제 - 4115 Annandale Rd. suite 207 Annandale, VA 22003 703)865-4901

뉴욕 미주경제 - 600 E Palisade Ave. suite 3 Englewood Cliffs, NJ 07632 201)568-19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