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PUSH  NEWS

'1,200불 추가 지원금' 확정적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공화당은 코로나 관련 추가 부양책의 일환으로 개인들에게 1200불씩을 보내는 방안을 추진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9일 워싱턴 포스트 등에 따르면 공화당은 그러나 1200불의 지원금을 추가로 지급은 하되 지급 대상은 1차 때 보다 줄이는 방안을 협의중이다.

이에 앞서 민주당은 1200불 지원금을 2차로 지급하는 것을 포함해 주 600불씩의 연방실업 수당 지급을 당초의 7월말에서 내년 1월까지 연장하는 방안을 내놓고 있다.

이같은 추가 지원안에 소요되는 재원은 3조달러에 달하고 있다. 공화당은 그러나 이에 반대하는 입장이다.


공화당 의원들은 기본적으로 코로나 지원에 국민의 세금이 너무 많이 투입되고 있다는 인식과 함께 저소득층을 위한 1200불 지원의 경우 실행은 하되 지원대상의 소득 한도를 1차 때 보다 더 낮춰 줄이는 방향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미치 매코넬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이와 관련된 가이드라인으로 연소득 4만불을 언급했다.


당초 1차 지원때는 연소득 7만5천불 미만의 소득자들이 지급 대상이 됐었다. 관계자들은 만약 연소득 기준이 4만불로 낮춰질 경우 수혜 대상자가 전국적으로 2천만명 가량 즐어들 것이며 이에 따른 지급 재원도 2천억달러 이상 절감될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공화당 관계자들은 그러나 4만불이 확정된 기준인지에 관해서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고 있다. 지난 3월에 시행된 1차 지급의 경우 전국적으로 1억5천9백만명 가량이 수혜를 받은 바 있다.

공화당의 이같은 방안은 민주당과 협의 및 조율을 거쳐야 하는 과정을 앞두고 있다. 민주당측은 코로나로 인한 경기침체와 실업율이 여전히 높다는 점을 들어 대대적인 추가 부양이 불가피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공화당측은 이에 반대를 표하고 있고 특히 민주당이 하원에서 경기부양안을 통과시켰다 하더라도 상원의 다수를 점하고 있는 공화당이 반대를 할 경우 입법이 어렵게 돼있어 일정 수준에서 조율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와관련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즉각적인 답변을 회피했으나 의회쪽에서 타결이 될 경우 신속히 집행할 수 있게하겠다고 밝혀 원칙적으로 1200불 추가 지급안은 금명간 골자가 확정될 전망이다.



List
Today 0 / All 198
 


워싱턴 미주경제 - 4115 Annandale Rd. suite 207 Annandale, VA 22003 703)865-4901

뉴욕 미주경제 - 600 E Palisade Ave. suite 3 Englewood Cliffs, NJ 07632 201)568-19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