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레저

뉴욕 음식 배달 ‘블루 에이프런’ 인기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뉴욕 음식 배달 블루 에이프런인기

한끼 10, 식재료, 조리법 집 배달


 

뉴욕처럼 물가가 비싼 곳에서 식료품 장을 보면 별거 사지도 않았는데 50, 60 달러가 훌쩍 넘어간다.

그런데 이 재료들로 음식을 만들어도 몇끼 먹지도 못하니 차라리 끼니를 밖에서해결하게 되고, 결국 지출이 늘어나는 악순환이 이어진다.

음식배달 전문 벤처기업 블루에이프런’(Blue Apron)은 뉴욕에서 음식 재료와 조리법을 정기적으로 배달해주는 서비스로 급성장하고있다.


문체리나 도어대시 등 다른 회사들이 완성된 음식을 배달하는 반면에 블루 에이프런은음식 재료와 조리법을 원하는 기간마다 집으로 배달해주는 점이 다르다.

주문자가 메뉴를 정하면 음식 재료를 알맞은 양으로 구성해 보내준다. 매일, 3, 5일 등으로 원하는 메뉴를 선택하면 일주일에 한번씩 배달된다.


박스 안에는 원하는 요리를 만들 수 있는 각종 채소, 고기, 생선 등이 진공포장돼 들어있어 간단히 씻거나 썰기만 하면된다. 조미료도 딱 필요한 만큼 소분량으로 포장되어 있다.

가격은 한 끼니당 10달러다. 세 가지 저녁식사를 2인분 양으로 일주일마다 한 번씩 배달해주는‘패밀리 플랜’도 있다. 패밀리 플랜은 59.94달러이며, 한 달 평균 300만개를 배달한다.

하루 한끼 정도를 집에서 만들어 먹기 위해 온갖 음식 재료에 조미료 등 양념류까지사 놓기는 번거로울 뿐 아니라 비용도 만만치 않다.


게다가 매일 뭘 해먹을지, 건강에좋은 것은 무엇인지 궁리하는 것 자체가 상당한 스트레스가 되기도 한다.

이런 상황에서 블루 에이프런의 서비스는 여러가지 고민을 한 번에 해결해주고있다. 음식 준비를 위한 시간이 크게 줄어드는 것은 물론 맛있고 건강한 식생활이 가능하게 해준다.

회사 측은 이 서비스가 시간이 없는 직장인들만을 위한 것이 아니라고 밝히고있다. 이 서비스를 통해 전문 요리사의 조리법을 배울 수 있다는 점도 장점이라고 한다.


경제적으로도 이 서비스가 음식물 낭비를 줄일 수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정확히 필요한 만큼의 식재료를 배달하기 때문에 버려지는 음식물을 줄일 수 있다는 것이다.

이 회사의 서비스가 인기를 모으며 벤처 투자자들의 관심도 집중된다. 블루 에이프런은 최근 월가로부터 13500만 달러의 투자를 유치했다.

이번 투자 유치로 이 회사의 가치는 20억달러 이상으로 인정받게 됐다. 또한 조만간 다른 투자자들로부터의 투자 유치도 가능할 것으로 전해졌다.

 


List
Today 0 / All 308
 


워싱턴 미주경제 - 4115 Annandale Rd. suite 207 Annandale, VA 22003 703)865-4901

뉴욕 미주경제 - 600 E Palisade Ave. suite 3 Englewood Cliffs, NJ 07632 201)568-19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