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레저

패스트푸드 vs 레스토랑 더 건강식은?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패스트푸드 vs 레스토랑 더 건강식은?

레스토랑 식사가 칼로리, 나트륨 더 많아

 

햄버거, 피자 등 간단하게 끼니를때우기 위한 패스트푸드가 건강에 좋지 않다는 사실은 잘 알려져 있다.

그런데 일반 레스토랑에서 먹는 음식이 패스트푸드보다 건강에 더 좋지 않은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일리노이대 지역사회건강학과 연구팀은 패스트푸드를 먹을 때 보다 레스토랑에서외식을 할 때 콜레스테롤이나 나트륨 섭취량이 더 많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레스토랑에서 제대로 갖춰진 식사를 하면 비타민, 오메가3 지방산 등 영양소를 골고루 섭취하는 만큼 건강에 크게 문제가없을 것이라고 생각하기 쉽다.


연구팀은 2003년부터 8년간 미국 성인 18098명을대상으로 식습관을 조사한 결과, 외식을 할 경우 가정식을 먹을 때와 비교해 하루 200칼로리의 음식을 더 섭취한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또 패스트푸드 식사가 가정식에 비해 콜레스테롤을 하루 10mg 더 섭취하는데 비해 레스토랑에서 식사할 경우 콜레스테롤을 58mg 섭취하는것으로 조사됐다.

즉 일반적인 상식과 달리 레스토랑 식사가 콜레스테롤을 가장 많이 섭취하게되며, 이는 콜레스테롤의 하루 권장섭취량보다 20% 더 많이섭취하는 셈이다.


나트륨의 경우 가정식에 비해 패스트푸드는300mg , 외식은 412mg 더 많이 섭취하는것으로 분석됐다. 역시 레스토랑 식사가 가정식, 패스트푸드보다나트륨을 더 많이 섭취하게 하는 것이다.

미국인들은 이미 가정식으로도 하루 최대 권장섭취량인 2300mg보다 많은 3100mg의 나트륨을 섭취하고 있다. 이 상태에서 외식을 할 경우 나트륨 섭취량은 급격히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불포화지방의 경우 패스트푸드를 통해 섭취하는 양이 가장 많았다.


연구팀은 “인종, 경제수준, 교육수준에 따라 식습관이 다르기 때문에 연구결과에도 차이를 보였다”며 “최대한 가정식을 먹고, 외식을 하더라도 과식을 하지 않는 건강한 식습관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List
Today 0 / All 308
 


워싱턴 미주경제 - 4115 Annandale Rd. suite 207 Annandale, VA 22003 703)865-4901

뉴욕 미주경제 - 600 E Palisade Ave. suite 3 Englewood Cliffs, NJ 07632 201)568-19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