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레저

여름에 가볼만한 곳,체사피크 베이 서클 (Chesapeake Bay)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해양대국을 실감할 수 있는 명소


미국이라면 먼저 넓은 땅을 가진 국가를 연상한다. 차로 미국 여행을 해 본 사람들이라면 누구라도 넓은 땅에 한번쯤은 놀란다. 뉴욕에서 LA까지 거리는 약 3,000마일, 잠도 자지 않고 차로 3일 낮과 밤을 달려야 갈 수 있다. 


미국은 2개의 대양 즉 태평양과 대서양에 사이에 놓여있다. 

'바다를 지배하는 나라가 세계를 제패한다'는 말이 맞는다면 미국이 바로 그런 경우다. 워싱턴DC의 앞바다 격인 체사피크 베이(Chesapeake Bay)에서 이를 실감할 수 있다.


체사피크 베이는 미국에서 가장 큰 만이다. 샌프란시스코 시애틀 델라웨어 등 큼직한 미국의 여느 만 네댓 개를 합쳐도 크기에서 체사피크를 못 당한다. 

수역 넓이만도 4,500스퀘어마일로 충청도와 엇비슷하다. 

  

체사피크 만은 메릴랜드와 버지니아 이들 2개주의 품 안에 감싸듯 안겨 있다. 

대서양을 향해 연결돼있는 폭 20마일 남짓의 어귀가 대서양으로 향하는 유일한 통로다. 이 어귀에는 40여년전 베이 어귀를 가로지르는 다리와 터널이 개통됨으로써 '체사피크 서클'이라 부를만한 둥근 고리형 도로망이 완성됐다. 중심 도로로는 95번 고속도로와 US루트 50번 13번 등을 꼽을 수 있다.


영국의 힘을 미국으로 옮겨준 징검다리, 제임스타운

체사피크 서클에는 해양 국가로서 운명을 이끈 산증인 격인 도시와 마을들이 널려있다. 제임스타운이 대표적이다.

 

제임스타운은 17세기 세계의 바다를 호령했던 해양제국 영국의 위력을 그대로 미국으로 이식하는 징검다리였다. 1607년 제임스 타운에 첫 발을 내딘 100여명의 영국인들은 대부분 바닷가 출신이었다. 이중 특히 유명한 이가 존 스미스다. 

  

그는 런던에서 150마일 가량 북동쪽으로 떨어진 알포드라는 어촌 출신이었다. 모험심이 강한 한편 허풍이 셌던 것으로도 유명한 스미스는 제임스 타운 정착 후 체사피크 만 일대 정찰 업무를 리드했다. 

  

총 3,800마일에 걸친 그의 정찰 척후 활동 중 특히 주목할만한 것이 1608년 초여름 포토맥 강 탐사다. 훗날 미국의 수도가 될 자리를 처음으로 더듬은 영국인이 뱃사람인 스미스 일행인 것이다.

  

또 제임스타운은 그 자체가 뱃사람 마인드 즉 해군적 발상으로 개척된 곳이다.

바다 건너 식민지 획득에 열을 올렸던 영국인들은 네덜란드 스페인 프랑스 등의 해군으로부터 방어가 손쉬우면서도 유사시 바다로 나아가기 쉬운 점을 십분 고려해 제임스 타운을 정착지로 삼았다. 

  

제임스 타운은 미국의 탄생을 알리는 '성소'로 여길 만큼 백인들만 유독 몰려오는 동네다. 

하기야 미국의 역사 교과서에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곳이니 미국인에게는 관심이 갈 사적지다. 전략 포인트로서 제임스 타운을 계승한 오늘날 도시는 버지니아의 노포크(Norfolk)이다. 역시 체사피크 만 어귀에 수문장처럼 버티고 있다. 


이 도시는 대서양함대의 사령부로 유명하다. 대양 해군으로서 현대 미 해군의 역사는 이 곳에서 시작됐다. 워싱턴DC에서 차로 불과 2시간 남짓인 노포크 기지는 미국의 역대 대통령들이 가장 빈번하게 방문하는 곳으로 유명하다. 

  


노포크 기지는 규모가 웬만한 중소도시와 비슷하다. 켄터키 후라이드 치킨, 맥도널드, 서브웨이 등 유명 패스트푸드 체인점이 모두 다 기지 내에 있다. 

  

생활 기반시설이 완비된 하나의 도시라는 인상을 준다. 차로 대충 한 바퀴 돌아보는데 40분 가량이 소요되고, 차에 탄 사람 역시 모두 백인 노인들이다. 기지 설명을 맡은 해군 부사관에게 열심히들 질문을 하는데, 설명을 하는 사람이나 묻는 사람이나 ‘아메리칸 프라이드’가 대단하다. 

  

제임스 타운과 노폭은 수백 년의 간극은 있지만, 또 살기가 등등한 터라는 점에서 공교롭게 일치한다. 우연한 측면도 있고, 불가피한 구석도 있다.


제임스 타운은 최초 정착지였던 만큼 북미 원주민인 인디언들로부터 공격도 많이 받고, 북미 원주민들을 공격하던 사령부 역할도 했다. 

영국계 식민지 개척자들은 정식 전투 외에도 여러가지 방법으로 이 지역에 살던 포와탄 인디언들을 괴롭혔다. 포와탄 인디언은 디즈니 만화영화 ‘포카혼타스’로 유명한 인디언 여성을 배출한 부족이다. 
  
노포크는 버지니아의 ‘Murder Capitol’ 라는 불명예를 쓰고 있다. 
어찌 보면 세계의 바다를 제패한 미국의 모습이 제임스 타운이나 노포크에 그대로 녹아 있다.
  
해양 대국의 첨병을 길러내는 해군사관학교(메릴랜드 애나폴리스) 역시 체사피크 만 깊숙이 자리하고 있다. 워싱턴에서 동쪽으로 차로 불과 30분 거리다. 
  
육사인 웨스트포인트가 뉴욕 업스테이트에, 공사가 콜로라도에 위치하여 수도인 워싱턴과 멀리 떨어진 것과 대비된다. 
해사 생도들은 수도 워싱턴과 호흡을 함께 하며 자연스럽게 국제 정세를 읽는 감각을 기른다. 대양 해군에게 국제 감각, 정치 감각은 필수이기 때문이다.
 
체사피크 서클의 정점은 물론 워싱턴 DC다. DC를 중심으로 체사피크 서클에는 이렇듯 해양 대국으로서 미국의 현주소를 보여주는 핵심 요소들이 고루 포진해 있다. 
동시에 오늘날 해양 대국으로서 미국을 있게 한 과거가 그대로 녹아 있다.

체사피크만 '물위로 난 도로' 
체사피크 만 어귀를 가로 지르는 총 연장 23마일의 ‘체사피크 베이 브리지 앤드 터널’(CBBT)을 달리는 기분은 물위를 나르는 것 같은 느낌을 주기에 충분하다. 
  
해저로 이어진 1마일짜리 터널 구간이 2개 있긴 하지만, ‘물위의 길’로서 부족함이 없다. 한쪽으로 툭 터진 대서양이, 반대쪽으로는 멀리 뭍이 보이는 체사피크 만이 펼쳐지는데, 각각의 풍광이 나름대로 운치가 있다. 
  
남북으로 달리는 CBBT는 북쪽 델마바 반도 부근을 제외하곤, 시종일관 평편하다. 
남쪽 종점과 북쪽 종점의 고도차가 6인치에 불과해 운전자로서는 전혀 알아챌 수 없을 만큼 경사가 극도로 미세하다.
  
물위의 길 느낌을 주는 것도 이처럼 길이 평편하기 때문이다. 해수면과 다리가 일정한 높이를 유지하면서 뻗어나 있다. 
  
밀물 썰물에 따라 높이가 달라지기는 하지만, 물위로 드러난 교각 높이가 십 수 야드 안팎으로 고소공포증을 불러올 염려도 적다. 
  
2개의 터널 양쪽 끝에는 모두 4개의 인공 섬이 있다. 음식점 등 간단한 휴게 시설이 갖춰져 있는데, 차를 이 곳에 세우고 찬찬히 주변 경치를 감상할 수 있다. 인공 섬에는 600여명이 이용할 수 있는 피싱 피어(Sea Gull Pier) 를 바다 멀리까지 설치해 놓아, 낚시인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곳이다.
  
CBBT는 64년 개통됐을 때, ‘현대 세계 7대 건조물’이라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허리케인과 대서양의 거센 파도 등 악조건을 이겨내고 건설됐기 때문이다. 
  
실제 1962년 대폭풍이 불어 닥쳤을 때는 주요 구조물이 폭풍을 못 이기고 쓰러지기도 했다. 1960년 10월 공사 착공 후, 1964년 5월 개통까지 공사기간 동안 7명의 인부가 유명을 달리했다. CBBT가 엄청난 토목사업임을 보여주는 단적인 예는 교각에 있다.
  
다리 관리소 측에 따르면 교각을 일렬로 세워놓을 경우, 그 길이가 뉴욕에서 필라델피아에 이른다고 한다. 
  
노포크 쪽의 일부 구간을 지하터널로 설계한 것은 노폭 기지의 항공모함 등 거대 함선들이 자유롭게 대서양에 진·출입하도록 하기 위한 배려다. 

이 다리는 유료도로인데, 뉴욕에서 노포크 이남의 대서양 연안의 도시를 갈 때, 이 도로를 이용하면 거리로 95마일, 주행 시간으로 1시간30분 가량을 단축할 수 있다.
Chesapeake Bay Bridge-Tunnel, 32386 Lankford Highway Cape Charles, VA 23310
http://www.cbbt.com


List
Today 0 / All 292
 


워싱턴 미주경제 - 4115 Annandale Rd. suite 207 Annandale, VA 22003 703)865-4901

뉴욕 미주경제 - 600 E Palisade Ave. suite 3 Englewood Cliffs, NJ 07632 201)568-19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