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레저

꼭 가보고 싶은 도시   캐나다 "퀘벡시티"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최근 한국TV에서 인기리에 방영된 ‘도깨비’ 드라마에 나와 더욱 유명해진 캐나다 퀘벡시티( Quebec City) 는 퀘벡주의 주도이자 도시 전체가 1985년 유네스코 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역사적인 도시이다. 

  

프랑스와의 전쟁에서 승리한 영국은 미국의 침략에 대비하기 위해 1765년부터 전체 길이 4.6Km 인 성벽을 쌓기 시작하면서 지금의 성곽이 탄생됐다. 이 성벽은 여행자들에게 퀘벡시티의 아름다운 전경을 보여주는 좋은 산책로가 되고 있으며, 동시에 퀘벡시티를 어퍼타운과 로어타운, 신시가지, 구시가지로 구분하는 역할을 맡고 있다.

  

인구의 90%가 프랑스 출신이고 길거리의 간판과 상품들, 이 곳 사람들이 사용하는 언어도 모두 프랑스어다. 이런 퀘벡시티와 사랑에 빠지는 데는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는다. 

  

캐나다에서 가장 깊은 역사를 가진 광장과 18세기 초의 건축물들을 비롯해 성곽 안의 구불구불한 골목을 따라 걷다 보면 마음을 사로잡는 예쁜 카페와 형형색색 꽃들로 장식된 창문, 파스텔톤 건물, 개성 가득한 간판들이 먼저 눈에 들어오고 어느덧 마음은 부푼다.

  

커피 한 잔을 손에 들고 고풍스러움이 가득한 낭만 도시를 걷다 보면 지친 마음이 치료받는 것은 순식간이다.


프랑스보다 더 프랑스 같은 도시 퀘백

북미에서 가장 오래된 도시로서 퀘벡 구도심을 둘러싸고 있는 성벽은 북미 도시에 남아있는 유일한 성벽이다. 구도심 지역은 현재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으로 보존되고 있는데   쁘띠 샹플랭 거리 ,샤토 프롱트낙호텔, 로얄광장,   프레스코벽화,.  퀘벡 주의사당, 퀘벡 주립미술관,  등 볼거리가 많아서 걸어서 다닐 수 있는 여유로움을 가질 수 있는 도시가 바로 퀘백시티 이다.

  

퀘백주는 캐나다에서가장 넓은 주이자 두번째로 인구가 많은 곳이다. 주로  프랑스계 캐나다인이 거주하며, 프랑스어가 공용어로 쓰인다.

  

퀘백은 알곤킨 족의 언어로 ‘강이 좁아지는 곳’이라는 뜻이다. 

1534년 프랑스탐험가 자크 카르티에로 인해 이 지방은 북아메리카에서 프랑스 식민지 제국의 근원이 되었으며, 전에는 뉴프랑스라 불렸다고 한다.

 

그 영향으로 지금까지 퀘백 주에서는  퀘백은 캐나다에서 영어가 공용어가 아닌 유일한 주이며, 캐나다 연방으로부터 독립하기 위해 수차례의 주민투표를 실시했지만, 아직도 1% 미만의 근소한 표차로 여전히 캐나다에 묶여 있다고 한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되기도 한 퀘벡 시티는 1608년 프랑스 탐험가이자 외교관인 사무엘 드 샹플랭이 개척한 이후로 오늘날까지 다수의 요새, 성문, 방어시설 등이 잘 보존되어 있는 북아메리카의 유일한 성곽 도시다. 

  

전체 면적이 93평방km밖에 안 되는 아담한 도시인 퀘벡 시티는 성벽으로 둘러싸인 절벽의 위 아래를 아우르는 구시가지인 올드타운이 자리해 있고, 서쪽으로는 신시가지가 발달해 있다. 올드타운은 다시 성곽, 요새 등 방어시설이 있는 높은 지대인 어퍼타운과 그 아랫동네인 로어타운으로 나뉜다. 


어퍼타운에서도 그 중심에 있는 것은 바로 샤토 프롱트낙(Chateau Frontenac) 호텔이다. 

세인트 로렌스 강이 내려다 보이는 퀘벡시티 어퍼타운의 중심에 우뚝 솟은 샤또 프롱트낙 호텔은 청동지붕과 붉은 벽돌로 지어진 퀘벡시티의 랜드마크이다. 

  

도시 어디에서나 그 모습을 볼 수 있는 최고의 건물로 퀘벡시티 여행의 기점이 된다. 

1893년 완성된 이 호텔은 제 2차 세계대전 당시 영국의 윈스턴 처질 과 미국의 프랭클린 루즈벨트 대통령, 캐나다의 맥켄지 킹 수상이 만나서 퀘벡 회담을 열었던 곳으로 유명하다. 회담에서 결정된 사항이 바로 그 유명한 노르망디 상륙작전이다. 거기다 퀘벡이 고향인 유명 가수 셀린 디옹의 결혼식이 이곳에서 열리기도 했다. 

  

오랜 역사와 전통을 간직한 호텔은 모나코의 그레이스 켈리(Grace Kelly) 왕비를 비롯해 세계의 유명 인사들이 묵어간 곳이다.


이 호텔은 호텔의 역사에 대해 해박한 지식을 가진 가이드와 함께 투어를 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마련해 놓고 있다. 친절한 가이드가 소개하는 호텔의 이곳 저곳을 둘러보고 있노라면 200년이 넘는 세월 동안 이 곳을 거쳐간 수없이 많은 유명인사들과 그들이 남긴 다양한 에피소드에 흠뻑 빠져들게 된다. 

  

호텔 로비의 엘리베이터를 비롯해 각 층의 엘리베이터 벽에는 금빛의 우편함이 파이프로 로비까지 연결되어 있다. 우편함은 지금까지도 편지를 보낼 수 있어 이색적이다. 

  

세인트 로렌스 강(St. Lawrence River)를 내려다 보이는 레스토랑에서 다양한 푸드 프로모션 행사를 진행하고 있어 생각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품격있는 호텔 음식을 즐길 수 있다.

드라마 <도깨비>에서 남자 주인공 김신이 소유한 것으로 등장하는 바로 그 호텔이다.


하룻밤 자보고싶은곳 연휴때는 호텔 1박에   6백달러가 넘는다    거기에  아침조식은 1인 40달러가 조금넘고  비싸긴하다. 


테라스뒤프랭에서본 세인트로렌스강

호텔을 나와 옆을 바라보면 세인트 로렌스 강(St. Lawrence River)을 볼 수 있다. 그 옆에는 400m 길이의 나무 산책로인 테라스 뒤프랭(Terradsse Dufferin)이 있는데, 걷다가 곳곳에 놓인 벤치에 앉아 강을 바라보거나 거리의 악사들이 연주하는 음악을 들을 수 있다.  

  

예쁜 상점들과 레스토랑, 고풍스러운 옛날식 건물 등이 가득 펼쳐진 거리를 볼 수 있는데  

아기자기한 사랑스러움으로 가득한 이 거리의 이름이 쁘티 샹플랭(Petit Champlain) 이다.

  

도깨비에서 공유와 김고은이 캐나다로 들어오는 게이트웨이 역할을 하는 빨간색 theatre 문이 바로 이 거리에 위치한다. 

  

아기자기한 상점과 카페, 레스토랑, 퀘벡의 토산품을 판매하는 가게로 가득 들어선 쁘티 샹플랭 거리는 로어타운 내에서도 가장 볼거리가 많다. 

  

건물의 창과 상점의 테라스는 다양한 꽃들로 장식되고 상점마다 걸어놓은 개성 있는 간판을 구경하는 것만으로도 시간이 훌쩍 지난다. 

  

쁘티 샹플랭 거리는 일명 ‘목부러지는 계단(Breakneck Staircase)’으로도 유명하다. 1635년 만들어진 이 계단은 경사가 심해 계단을 오르내리다 넘어져 다치는 일이 잦아 이러한 별명이 붙어졌다. 

  

이 곳에서 어퍼타운으로 향하는 푸니쿨라를 탑승할 수 있는데 탑승장소는 기념품가게 안쪽에 위치해있다. 45도 경사의 푸니쿨라는 로어타운과 어퍼타운을 연결하며 푸니쿨라를 타고 로어타운으로 내려올 때 경치가 볼만해 관광객들의 필수 코스이다

쁘티 샹플랭거리를 천천히 구경하다보면 5층 높이의 큰 벽화를 마주하게 되는데 이것이 바로 ‘퀘백의 프레스코 벽화’라고 한다. 이 벽화는 12명의 아티스트가 2550시간 동안 작업한 결과로, 벽화 속에는 퀘벡에 처음 발을 디딘 프랑스의 탐험가 자크 카르티에, 퀘벡에 처음 정착한 사뮈엘 드 샹플랭, 퀘벡 최초의 주교 라발 등 15명의 퀘벡 역사에 중요한 역사적인 인물이 벽화 곳곳에 그려져 있다. 

  

벽화를 찬찬히 들여다보면 한 장의 그림 안에 사계절이 모두 들어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는데, 이것은 역사는 끊어진 과거의 일이 아니라 현재와 연결된다는 의도를 담은 것이라고 한다. 놀라운 것은 벽화가 그려진 지는 그리 오래되진 않았지만, 이 벽화가 그려진 후 그 누구도 벽화에 낙서한 사람이 없다는 것.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주연의 유명 영화 <캐치 미 이프 유 캔>(Catch me if you can)의 마지막 장면에서 살짝 보이는 벽화 역시 이것이라고 한다.


몽모렌시 폭포 

퀘백에서 약 10km 동쪽으로 떨어진 곳에 있는 몽모렌시 폭포. 세계 3대 폭포인 나이아가라에 비해서는 거대한 맛은 덜하다. 

  

하지만 나이아가라 폭포보다 30m 정도 높은 곳에서 떨어지는 폭포수가 가늘고 길게 떨어지는 모습은 또 다른 멋을 보여준다. 케이블카를 타고 폭포 위로 올라가 폭포의 아름다운 모습을 바라볼 수 있다. 




세인트로렌스강 기차를타고

또한 아름다운 풍광을 자랑하는 세인트로렌스강을 따라 기차여해해보는것은 어떨지 꼭한번 권해보고싶다


북미 3대성당 세인트안느 성당  퀘백은 중세 유럽에 온 것처럼 고풍스러우면서도 로맨틱한 명소들로 가득하다. 도깨비 신부가 사랑한 퀘백 여행을 꿈꾼다면 이번 노동절연휴를 이용해 가족 및 연인들과 함께 한번 방문해 볼 것을 권해본다. 

  

특히 한인 여행사 중에서는 유일하게 푸른투어 여행사가 샤또 프랑트낙 호텔에 숙박할 수 있는 좋은 상품을 선보이고 있어 편리하게 한인들이 이용할 수 있다.                     

List
Today 0 / All 292
 


워싱턴 미주경제 - 4115 Annandale Rd. suite 207 Annandale, VA 22003 703)865-4901

뉴욕 미주경제 - 600 E Palisade Ave. suite 3 Englewood Cliffs, NJ 07632 201)568-19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