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레저

고대 인더스 문명의 발상지 '인도' (3편)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고대 인더스 문명의 발상지 이자 역사적인 무역로 였으며 거대한 제국이 있었던 인도 아시아대륙의 인도와 네팔을 집중 적으로 소개하고 있는데 이번주에는  그 마지막 순서로  인도의  ‘꾸뜹미나르’,’델리 바하이사원’ ,’간디박물관’ 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기로 한다.


꾸뜹미나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지정된 인도 최대 미나르(모스크 안의 탑을 뜻함). 뉴델리에서 남쪽 교외로 약 15km 떨어진 넓은 평야에 우뚝 솟아 있는 탑이다. 

현재까지 델리에 남아 있는 가장 오래된 12세기 유적군이자 델리 최고의 볼거리로 꼽힌다. 

  

꾸뜹미나르 유적군은 노예왕조의 술탄이었던 꾸뜹 웃딘 에이백(Qutab-ud-din Aibak)이 힌두교도에 대항해 이슬람 세력의 승전을 기념하며 세웠다. 

  

본래 이곳에 있었던 힌두교와 자인교 사원을 파괴한 뒤 세운 이슬람 사원과 첨탑 등이 남아 있다. 여러 명의 왕이 100여 년에 걸쳐 건설하고, 첨탑 공사 기간 동안 이슬람 사원을 중심으로 부속 시설이 하나씩 늘어났다. 

  

인도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꾸뜹미나르는 웅장하고도 독특한 건축 양식이 압권이다. 

높이 72.5m, 지름 15m의 원통형 탑은 1층부터 3층까지 사암, 4층과 5층은 대리석과 사암으로 지어졌다. 

  

1층은 힌두 양식, 2층과 3층은 이슬람 양식으로 설계된 이 미나르는 힌두와 이슬람 양식의 융합이 가장 두드러진 작품으로 평가받는다. 미나르의 외벽에는 코란의 구절들이 새겨져 있다. 

  

내부에는 층마다 델리 시가지를 조망할 수 있는 발코니가 있고, 나선형 계단 379개가 정상으로 이어지는데 현재는 2층까지만 올라가 볼 수 있다. 과거에는 정상까지 공개되었으나 통로가 좁은 탓에 1979년 단체여행을 온 학생들의 압사사고가 발생한 이후 출입이 통제되었다. 


1192년 인도에 세워진 최초의 모스크로 알려진 쿠와트울 이슬람 사원(Quwwat-ul-Islam Mosque) 앞에 서 있는 높이 7.2m의 쇠기둥도 볼만하다. 

  

4세기 굽타 왕조 시대에 만들어진 것임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녹슬지 않아, 학자들 사이에서는 여전히 풀리지 않는 미스터리로 남은 유적이다. 

  

또한 당시 기술로 순도 99%의 쇠기둥을 어떻게 제작했는지도 불가사의다. 이 쇠기둥에 얽힌 전설도 흥미롭다. 기둥에 등을 대고 양팔을 뒤로 젖혀 손가락으로 깍지를 낄 수 있는 사람에게 행운이 찾아온다고 한다. 지금은 기둥을 둘러싸고 울타리가 세워져 아무도 시도해 보지 못하고 있어 신비감을 더한다. 기둥에는 산스크리트어로 이곳이 “굽타 왕국의 비슈누 사원 정원”이라고 새겨져 있다. 


그 밖에도 꾸뜹미나르의 부지 내에는 볼만한 유적들이 여럿 있다. 약 27m 높이의 미완성 탑인 알라이 미나르(Alai Minar), 쿠와트울 이슬람 사원에서 봉사했던 성자를 추모하며 1537년 지어진 이만 자민의 무덤(Tomb ofIman Zamin), 꾸뜹미나르의 아치형 정문에 해당하는 알라이 다르와자(Alai Darwaza), 알라 웃딘의 학교(Ala-ud-din’s Madrasa), 꾸뜹미나르의 2층과 3층을 건설한 왕인 일투미시의 무덤(Tomb of Illtutmish) 등이 자리한다.


델리의 바하이 사원(연꽃 사원)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건축물 중 하나로 알려진 사원은 이란 출신의 캐나다 건축가 파리보즈 사바(FariborzSahba)의 설계로 1980년부터 1986년에 걸쳐 완공되었다. 하얀 대리석으로 27개의 연꽃 잎을 표현한 높이 35m의 사원으로 연꽃이 반쯤 핀 모습을 형상화하고 있다. 9개의 연못이 총 면적 105,000m²인 사원을 둘러싸고 있다. 


인도의 대표적인 관광명소로 세계에서 일일 방문객이 가장 많은 곳 중 하나다. 이 사원의 특징은 하루 4번의 기도 시간이 있으며 기도시간에는 종교와 관계없이 누구나 자신의 신앙에 맞게 기도할 수 있다. 단 다른 사람에게 방해되지 않게 사원 안에서는 침묵해야 한다.


은유적으로 인생의 진창에서도 떠오르고 해방에서 피어나는 순수함의 상징. 바로 연꽃이 그 영겁의 세월 동안 인도에서 문화적 종교적 변화 속에서도 중요하게 받아들여져 온 이유이다. 

축가 파리보즈 사바(1948년생)는 델리의 바하이교 사원 설계에 믿음을 상징하는 이 상징적인 추상 형태를 사용했다. 

무작위적으로 대지를 사용하고, 중세적이고 근대적인 운송 방법이 공존함으로 인해 혼란스러움이 가중되는 상황에서 완성된 이 바하이 사원의 웅장함과 우아한 단순함은 마치 힘든 세속적인 세계를 떠나길 바라는 구원의 탄식과도 같다.
  
전체 27개 꽃잎으로 이뤄진 9면 연꽃의 형태를 한 사원은 10헥타르의 불규칙한 대지 위에 세워졌다.
   
9면의 기단이 물 위에 세워져 있어, 마치 사원이 물 위에 떠 있는 것 같은 환영을 일으킨다. 각 꽃잎은 콘크리트로 만들어져 그 위에 백색의 그리스 대리석을 덧입혔다. 
  
꽃잎 부분의 다양한 곡선 때문에, 대리석 조각이 먼저 각각의 방향과 모양에 따라 입혀진 뒤, 각 위치에 조립되었다. 34미터 높이의 사원은 상부 구조물이 전체적으로 빛이 잘 들어올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는 또 하나의 중요한 특징을 지닌다.
 
가장 중심부의 꽃잎은 봉오리를 형성하는데, 봉오리 끝의 공간을 통해 빛이 잘 들어올 수 있도록 설계되었고, 그 뒤에 연이어 겹쳐지는 꽃잎은 이 봉오리를 보강한다.  모든 숭배자들을 위한 명상의 피난처인 연꽃사원은 신성함의 아우라를 풍기며 도시의 혼란스러움 한복판에 세워졌다. 
  
게다가 이는 현대 신앙의 구조물에 고대 모티브의 변형을 잘 표현한 성공적인 아이콘으로 평가받고 있다. 재즈 음악가인 디지 지레스파이는 이 사원을 본 뒤 "도저히 믿을 수가 없다. 이것은 신의 창조물이다."라는 감탄의 말을 남기기도 했다.

 국립 간디 박물관
 위대한 영혼’을 뜻하는 마하트마(Mahatma)라는 존칭으로 불리는 인도의 성자, 간디(Gandhi)의 업적을 기념하기 위한 박물관이다. 
  
간디의 삶과 업적에 관한 자료와 유품, 사진, 도서 등이 알기 쉽게 전시되어 관광객뿐 아니라 연중 현지인의 방문이 많다. 

오늘날에도 인도의 모든 화폐에 그의 초상이 그려져 있을 만큼, 간디에 대한 인도인들의 자부심은 실로 대단하다. 
  
간디의 명성에 비해 박물관의 전시 내용은 소박한 편이지만 인도인들에게는 의미가 남다른 곳이니 방문해 볼 만하다. 간디의 생애와 사상, 독립운동 과정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다. 
  
사진에 담긴 고뇌하는 간디의 표정, 민중에 둘러싸여 행진하는 모습 등은 인도 독립 운동사의 생생한 현장을 보여 준다.   간디와 함께 인도 독립 운동에 참여했던 인사들에 대한 자료도 눈여겨볼 만하다. 간디의 숨결이 깃든 유품 전시도 인상적이다. 전시실 중앙에 있는 유리 상자에는 간디가 숨을 거두던 당시 입고 있었던 옷이 전시되어 있다. 
  
간디의 혈흔이 그대로 남아 있는 흰 옷이 깊은 감동을 준다. 간디가 옷을 지을 때 사용한 물레도 전시되어 있다. 

박물관에 부설된 도서관에는 간디와 관련된 전 세계 14,000여 권의 책들이 소장되어 있다. 
매주 일요일에는 영화도 상영된다. 간디 사망일인 1월 30일과 탄생일인 10월 2일에는 대규모 예식이 열려 간디를 추앙하는 많은 관람객들로 문전성시를 이룬다. 
  
박물관 맞은편에는 라즈 가트(Raj Ghat)가 자리한다. 간디의 유해를 화장한 곳에 조성된 추모 공원이다.    해마다 수많은 참배객이 다녀가는 장소인 만큼 박물관 견학과 더불어 꼭 방문해 보자. 인도의 정신적 지도자이자 국부였던 간디를 향한 인도인들의 존경과 사랑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List
Today 0 / All 304
 


워싱턴 미주경제 - 4115 Annandale Rd. suite 207 Annandale, VA 22003 703)865-4901

뉴욕 미주경제 - 600 E Palisade Ave. suite 3 Englewood Cliffs, NJ 07632 201)568-19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