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머니

경제적 관점만 놓고보면  모바일 홈이 최고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단순히 경제적 관점만 놓고보면 모바일 홈(mobile Home)이 일반주택 자가소유나 렌트보다 훨씬 유리한 측면이 있다. 


주택가격상승률이 소득증가율을 훨씬 능가하고 렌트상승율이 주택가격상승률과 같이 가거나 오히려 높은 상황이 계속되면서 결국 모바일 홈 같은 저가주택 수요가 크게 늘어날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모바일홈 연구소(Manufactured Housing Institute)에 따르면 오는 2040년경에는 모바일 홈이 미국 전체주택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20% 이상으로 증가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고 있다. 연방센서스국의 조사에 의하면 전국적으로 모바일 홈은 850만채로 미국 전체 주택의 6.4%를 차지하며 2천만명이 거주하고 있었다. 


사우스 캐롤라이나 주택의 18%, 뉴욕주 주택의 7%, 버지니아주 주택의 9%가 모바일 홈이다.

얼핏 보면 노숙자 숙소나 외진 곳의 슬럼지역처럼 보일 수 있지만, 엄연한 미국 주택 현실 중의 하나다. 


모바일 홈은 지난 1976년 연방도심주택개발부 HUD의 연방주택법규 개정으로 시설기준이 대폭강화돼 기존의 매뉴펙쳐드 홈(manufactured home)과 달리 일반주거용 주택으로 인정받고 있다. 

모바일 홈은 주택허가를 받은 정식 주택이기 때문에 우체국 지번을 부여받고 카운티 정부에 재산세를 납부한다.


보통의 모바일 홈은 침실 두개와 화장실, 욕실, 주방, 거실 등의 공간을 모두 갖추고 있다.

이렇게 따지면 일반주택과 아무런 차이가 없음에도 단순히 모바일 홈이라고 부르는 셈인데, 결정적인 차이가 있다.


모바일 홈은 소유하되, 임대할 수 밖에 없는 주택 형태다. 모바일 홈을 사고판다는 의미는, 땅 위의 건물을 사고판다는 의미다. 


모바일 홈은 RV 거주공간 처럼 실제로 바퀴를 달면 이동이 가능한 주택도 있긴 하지만 극히 일부다. 


물론 대형트럭으로 모바일 홈 자체를 옮겨다닐 수도 있지만, 대부분의 모바일 홈은 ‘옮길 수 있다는’ 의미를 지닌 집이름과 걸맞지 않게 고정된채 팔린다. 

땅 위의 건물을 사고판다는 말은, 땅을 매매하지 않는다는 뜻이다. 


모바일 홈 거주자의 95% 이상은 모바일 홈의 직접적인 소유주로, 땅을 제외한 건물을 산 사람을 의미한다. 


모바일 홈 거주자는 모바일 홈 파크를 소유한 사람에게 모바일 홈 위치의 땅을 렌트하는 사람이다.  


30만불 이상하는 고가 모바일홈도 있지만, 대체로 모바일 홈은 3만불에서 7만불 정도에 거래된다. 


일반주택 매입가격과 상당한 가격 차이가 있는데, 토지 렌트비 또한 매우 저렴하다. 

전국평균 모바일 주택 매달 평균 토지 렌트비는 200불 수준에 불과하다. 

수도, 전기 등 유틸리티 연평균 비용은 1천불 정도다. 

주택보험은 매달 20불이며, 주택 유지보수비용도 일반주택과 비교할게 못된다.


모바일 홈 또한 모기지를 얻어 구입할 수 있는데, 주택조합 HOA 등 기타 주택소유 부대 비용 등을 모두 감안하더라도 연평균 거주 비용이 4천불 정도로 매년 수만불의 일반주택 모기지 페이먼트와 비교해 상대가 되지 않는다. 모바일 홈 거주자가 반드시 저소득층은 아니라는 연구결과도 나오고 있다. 


생활비 절약을 위해, 혹은 주거에 필요이상으로 많은 돈을 쓰고 싶지 않은 사람들이 점점 모바일 홈에 적극적인 관심을 표하고 있다. 모바일 홈 거주가구 가장의 57%는 풀타임 근로자로 일하고 있으며, 23%는 은퇴한 사람들이다. 


은퇴한 사람이 기존 주택을 팔고나서 주거비를 아끼기 위해 모바일 홈 이주가 늘고 있는 것이다.

모바일 홈 거주자는 주택 소유주이지만 그에 걸맞는 권리는 다소 취약하다. 모바일 홈 파크 주인으로부터 토지를 임대한 렌트세입자 신분도 동시에 지니고 있기 때문이다.


범죄가 많고 저소득층 거주지역이라는 이미지 때문에 아이를 기르기에 부적절하는 지적 등을 피할 수 없지만, 이보다 장점을 취하고자 하는 사람들은 모바일 홈이 그리 나쁜 선택은 아니라고 할 수 있다. 



List
Today 0 / All 347
no. Subject Date
167

스몰비즈니스,  도대체 정확한 개념은 무엇인가

Feb 27, 2017
166

독신자그룹, 주택매매시장 다크호스로 떠 올라

Feb 24, 2017
165

무인차 시대 눈앞, 이것이 궁금하다

Feb 20, 2017
164

경제적 관점만 놓고보면  모바일 홈이 최고

Feb 17, 2017
163

워싱톤지역 대표적 한인타운-애난데일(Annandale)

Feb 14, 2017
162

미국인의 가장 큰 고민, 노후 대비 저축 자녀교육 걱정 보다 5배 이상 높아

Feb 13, 2017
161

공무원 채용 동결, 언제 풀리나

Feb 07, 2017
160

My Home Town_New Jersey Ridgefield

Feb 06, 2017
159

아마존 프라임 회원  vs 창고형 마트 회원,  어떤게 더 이익일까

Feb 03, 2017
158

미국인 주거 패턴 대변화,  유목민에서 정착주민으로 전환

Feb 01, 2017
157

내 금고는 안전한가

Jan 24, 2017
156

체크 바운스, 전화로 따져봐야 소용없어 

Jan 17, 2017
155

주택 에쿼티 뽑아쓸만해졌다

Jan 13, 2017
154

아파트 렌트  코사인의  현금 가치는?

Jan 11, 2017
153

정크 메일을 보면 내가 부자인지 가난한지 알 수 있다

Jan 10, 2017
152

크레딧 리포팅 기관에  크레딧 주기 힘든 이유

Jan 06, 2017
151

"내 비즈니스가 은퇴플랜" 생각 위험해

Dec 28, 2016
150

2017년 주택 부동산 시장,  "보합세 유지"가 대세

Dec 23, 2016
149

모기지융자 규제 5%만 적어도  한해 110만채 이상 더 거래돼

Dec 20, 2016
148

내년에 집사려는 사람, 올 연말 쇼핑  어떻게 조절해야 하나

Nov 18, 2016


워싱턴 미주경제 - 4115 Annandale Rd. suite 207 Annandale, VA 22003 703)865-4901

뉴욕 미주경제 - 600 E Palisade Ave. suite 3 Englewood Cliffs, NJ 07632 201)568-19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