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머니

최저임금이 경제에 미치는 영향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새해부터 20개 주와 21개 도시의 최저임금이 시간당 15달러로 오른다.

지난 해보다 최대 44% 오른 것으로 전국 근로자 약 1,700만 명이 급여 인상 혜택을 받는다. 


저임금 근로자 지원 단체인 전미고용법프로젝트(NELP-National Employment Law Project)에 따르면 2019년 최저임금을 인상하는 곳은 알래스카·애리조나·아칸소·캘리포니아·콜로라도·델라웨어·플로리다·메인·매사추세츠·미시건·미네소타·미주리·몬태나·뉴저지·뉴욕·오하이오·로드아일랜드·사우스다코타·워싱턴·버몬트 등 20개 주다.


애리조나·캘리포니아·콜로라도·메인·매사추세츠·미주리·뉴욕·워싱턴 등 8개 주는 최저임금을 시간당 12달러에서 15달러로 단계적으로 인상할 예정이다. 인상폭이 가장 큰 지역은 뉴욕주 북부로, 10.4달러에서 15달러로 44% 넘게 오른다. 


도시별로는 시애틀과 샌프란시스코 등 13개 도시와 버진 아일랜드가 시간당 최저임금을 15달러 이상으로 인상한다. 


그러나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부담도 있는데 캘리포니아나, 뉴욕 주 등 물가가 비싼 지역 근로자에게 돌아가는 혜택은 상대적으로 적다. 

현재 캘리포니아에서 근로자 한 명이 최소한의 생활을 유지하려면 임금이 시간당 약 20달러가 돼야한다. 


이처럼 주 정부들이 최저임금을 대폭 올리지만 연방 최저임금은 2009년 7월 이후 10년째 제자리에 머무른 시간당 7.25달러이다. 그래서 중간선거에서 연방 하원의 다수당 지위를 되찾은 민주당은 새 회기가 시작되면 연방 최저임금 인상을 법으로 공표할 계획이다. 


그러나 백악관은 최저임금 인상이 중소기업에 피해를 준다는 이유로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어 험로가 예상된다. 이런 가운데 지난 금융위기 기간에 직원 연봉을 일률적으로 7만 달러로 인상했던 기업의 사례가 조망되고 있다.


7만 달러는 행복 수준

시애틀의 카드 결제 시스템 회사 그래비티 페이먼츠(Gravity Payments)의 최고경영자 댄 프라이스는 2015년 일률적으로 직원 연봉을 5만 달러로 인상했다. 

그는 당시 110만 달러인 자신의 연봉 90%를 줄이는 대신 직원 117명의 최저연봉을 3년 안에 7만 달러까지 올리겠다고 했다. 


그리고 그 해 5만 달러를 시작으로 2016년과 2017년 각각 1만 달러씩 최저연봉을 올려 약속을 지켰다. 직원들의 소득이 올라가면 행복수준도 높아지고 이는 회사의 성장으로 이어진다는 소득주도경영을 실험했던 것이다.


프라이스는 19살 나이에 2004년 시애틀에 그래비티 페이먼츠를 설립했다. 카드 결제 수수료 부담은 높은 반면 서비스 혜택은 낮아 소상공인들의 불만이 높았던 문제점에 착안해 수수료를 낮춰 고객들을 늘렸다.


2008년 신용위기 당시 파산 위기까지 가면서 잠시 위기에 처했지만 저렴한 수수료를 앞세워 10,000 개의 기업 고객을 확보했다. 10명 남짓으로 시작했던 직원수도 120명 안팎으로 늘었다. 

프라이스는 2015년 초 친구의 생활고를 전해 듣는 과정에서 직원들의 최저연봉을 7만 달러로 올리기로 결정하고 이를 생활 임금(life wage)이라 칭했다. 당시 그래비티 페이먼츠 임직원 평균 연봉은 48,000 달러였다. 


생활임금을 70,000 달러로 결정한 이유는 70,000 달러의 소득을 받을 때 가장 행복하다는 2002년 노벨경제학상 수상자 대니얼 카너먼 프린스턴대 교수와 앵거스 디튼 교수의 행복 연구를 근거로 했다.


이처럼 봉급을 올린다고 하자 비용 증가로 망할 것이라는 평가가 날아들었고 회사 임원 2명은 하위직 직원과 같은 대우를 받는 것이 불공평하다며 사직서를 냈다. 


지분을 가지고 있던 프라이스 친형 루카스도 기업 가치를 떨어뜨렸다는 이유로 소송을 제기했다. 일부 고객은 최저연봉 인상이 수수료 인상으로 이어질 것을 우려해 이탈 했다.

하지만 무엇보다 직원들의 행복감이 높아졌다. 


월세 부담을 감당할 수 있게 되자 직원들은 회사 근처로 집을 옮겼다. 1시간이 넘는 평균 통근 시간은 20분 안팎으로 크게 줄었다. 여유가 생긴 덕분에 직원 출산율도 높아졌다. 최저연봉 인상 전 한해 출산하는 직원이 2명 정도에서 2016년에는 직원 12명에게 자녀가 생겼고 연봉 인상 이후 20명이 넘게 출산했다.

또한 입사 지원서만 30,000장이 넘게 접수됐다. 3년이 지난 지금까지 직원은 50명이 늘었고 퇴사는 없었다. 연봉이 오르면서 삶의 질이 높아진 직원들이 열정적으로 일을 한 덕분에 고객이 80%나 늘었다. 직원들의 행복도가 높아지자 이는 고객들의 행복으로 연결됐다. 직원들은 2016년 10만 달러가 넘는 테슬러 전기자동차를 프라이스에게 깜짝 선물했다. 회사는 성장을 거듭해 현재 임직원 평균 연봉은 103,000 달러에 이른다. 


다른 기업도 따라 하길 원해

프라이스는 획기적이고 위험해 보이는 임금인상이 많은 기업들에 퍼져나가길 바랐다. 

실제 영향을 받은 기업들이 속속 등장하면서 소득주도경영은 관심이 커지고 있다. 보스톤에 위치한 제약 분야 구인ㆍ구직회사 파머로직은 직원 28명의 연봉을 35,000 달러에서 50,000 달러로 인상시켰다. 


이 회사 직원들도 열심히 일했고 2015년 670만 달러이던 매출은 이듬해 말 1,500만 달러로 2배 이상 급증했고 46명이던 직원은 72명으로 늘었다.

 

애틀랜타 소재 정보기술(IT) 업체인 렌티드닷컴(Rented.com)도 최저연봉을 35,000 달러에서 50,000 달러로 인상했다. 도시마다 생활여건이 다르다는 점을 감안하면 애틀랜타의 50,000 달러는 시애틀의 72,143달러와 비슷한 수준이다.


프라이스의 경영 방식은 다른 형태로 응용되기도 했다. 직원 연봉을 올려주지 못하는 회사들은 대신 근무시간을 하루 5시간으로 대폭 줄였다. 그 결과, 직원들의 업무 집중도는 높아졌고 사업도 번창했다. 


이 같은 회사의 성공요인은 CEO가 직원들을 존중하고 이를 임금으로 보상한다는 사실을 아는 직원들이 생산성을 올렸기 때문이다.


프라이스가 최저연봉 인상을 결정한 2015년, 미국 소득 상위 1%를 차지하는 가구의 평균수입은 136만 달러다. 나머지 하위 99%의 평균수입 48,800달러에 비해 무려 28배에 달한다. 


프라이스는 기업들이 근로자들에게 제대로 된 임금을 주지 않고 있다고 비판한다. 특히 아마존의 경우 1조 달러 가치의 아마존에는 55만 명의 직원이 있는데 그들의 중간 임금은 겨우 28,000달러라며 시장가치를 균등하게 나눌 경우 근로자 각자 180만 달러를 가져가야 한다고 했다. 

프라이스는 트위터에 ‘미국에서 가장 위험한 CEO’라고 자신을 소개하고 있다.



List
Today 0 / All 316


워싱턴 미주경제 - 4115 Annandale Rd. suite 207 Annandale, VA 22003 703)865-4901

뉴욕 미주경제 - 600 E Palisade Ave. suite 3 Englewood Cliffs, NJ 07632 201)568-19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