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이민

새로운 학자금 조달 방식 ISA,  대안이 될 수 있을까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최근 대학이 재학생의 학자금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현실적인 대안으로 ‘ISA(income share agreements)’, 혹은 ‘DT(deferred tuition)’ 프로그램을 도입하고 있다. 


연방정부 학자금 융자와 민간은행 학자금 융자는 졸업 후 일정한 이자율로 일정한 페이먼트를 납부하는 것이지만, 취업을 못하거나 수입이 적은 직장에 다닐 경우 연체 위험이 높다. 


물론 최상의 학자금 정책은 장학금을 많이 주는 것이지만, 현실적으로 어렵기 때문에 장학금과 융자의 중간 형태로, 재학 기간 동안 학비를 내지 않고 졸업 후 수입의 일정 비율을 일정기간 동안 납부하도록 하는 ISA가 도입됐다. 


졸업후 수입이 많다면 일반 융자가 더 이익이지만, 전체적으로 봐서는 보험 성격이 강해 졸업 후 안정적인 재정생활을 영위할 수 있게 된다. 


이 모델을 가장 먼저 주창한 사람은 지난 2006년부터 2011년 사이 연방예금보험공사FDIC 의장을 지낸 쉘리아 베이어 워싱턴 칼리지(메릴랜드 체스터타운 소재) 총장이다. 


그는 지난 2008년 주택모기지 위기 사태를 이미 2006년에 예언하며 대책을 촉구했던 몇 안되는 인물 중의 한명이다. 


그는 “모기지 위기는 근본적으로 주택 부채 때문에 창업이나 소비 등 다른 경제적 활동을 제한당했던 주택 소유주의 문제였는데, 현재 1조 3천억불에 달하는 학자금 부채가 모기지 위기와 같은 패턴으로 진행되고 있다”며 시급한 대책을 촉구하고 나섰다. 


그는 전체 학비에서 대학장학금과 연방정부 학생 융자(학생이름으로 받는 연방정부 융자)액을 뺀 금액에 대해 납부를 졸업 이후까지 연기하고,  졸업 이후 첫 5년은 수입의 1.5%, 다음 5년은 2%, 다음 5년부터는 0.5%포인트씩 늘려가 부채 원금의 150%에 도달하거나 상환기간 20년이 될때까지 매달 페이먼트 형식으로 징수한다면 학교와 학생이 모두 혜택을 얻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미 인디애나주에 위치한 퍼듀 대학이 지난 가을학기부터 150여명의 3-4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이 같은 프로그램(Back a Boiler)을 시행하고 있다. 전공에 따라 예상되는 졸업생 수입을 기초로, 졸업후 7-10년 동안 소득의 3-5%를 납부하는 방식이다. 


이밖에도 뉴욕주에 위치한 클락슨 대학이 창업을 목표로 하는 대학을 대상으로 19만불을 한도로4년 전액 학비를 유예하고 졸업후 소득의 10%를 상환하는 프로그램(Young Entrepreneur)을 운영하고 있다. 


일리노이주 40개 대학을 대상으로 하는 프로그램(Education Equity Inc.)은 졸업후 교사를 희망하는 학생에게 연간 1만불의 학비를 유예하고 졸업후 소득의 3.25%를 내도록 하고 있다. 


전체학비에서 장학금과 연방정부 학생 융자를 뺀 금액을 대상으로 하는데, 연방정부 학생융자가 ISA보다 유리하다고 판단하기 때문이다. 


연방정부 학생 융자는 현재 이자율이 4% 미만으로, 졸업 후 상환이 어려울 경우 여러 탕감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현재 연방정부 학생 융자는 학생의 나이에 따라 연간 5,500불에서 1만2,500불까지 대출받을 수 있다. 


하지만 ISA는 이자율이 7%에 달하는 연방정부 학부모 융자나, 9% 이상을 상회하는 시중은행 학자금 융자에 비해서는 커다란 잇점이 있다. 


주립대학 인스테이트 학비를 적용받거나 대학 장학금과 연방정부의 무상학자금을 받더라도 평균적으로 연간 1만8천불을 스스로 부담해야 하는데, 비싼 이자의 융자보다는 ISA가 훨씬 큰 장점을 지니고 있는 것이다. 


보수적인 씽크탱크 American Enterprise Institute의 보고서에 의하면 각 대학이 기부금의 10% 정도만 ISA를 위한 재원으로 활용한다면 졸업생의 경제적 부담이 훨씬 더 경감될 수 있으며, 지나친 학부모 융자에 의해 부모의 은퇴설계를 가로막는 일은 줄어들 것이라고 예측했다. 

List
Today 0 / All 444
no. Subject Date
305

미국 학부모들이 진짜 중시하는 것 image

Apr 28, 2017
304

한인 이민 변호사  수임료 적정한가  image

Apr 24, 2017
303

성적이 문제가 아니다,  학교 인조잔디 얼마나 해로운지 안다면 image

Apr 17, 2017
302

SAT 에세이 점수 어떻게 읽어야 하나 image

Apr 14, 2017
301

대학 결정, 무엇을 고려 해야 되나 image

Apr 13, 2017
300

H1-B 탈락, 끝이 아니다 image

Apr 10, 2017
299

잘사는 사람과 못사는 가정, 교육비에서 가장 큰 차이 난다 image

Mar 29, 2017
298

진짜 이민의 나라는 인도 image

Mar 27, 2017
297

시중은행 학자금 융자, 코사인 함정 image

Mar 20, 2017
296

인스테이트와 타주 학생 학비 진짜 차이는? image

Mar 17, 2017
295

전공소개 - 식품공학 (food engineering) image

Mar 13, 2017
294

칸아카데미, 맞춤형 SAT 강의 만든다 image

Mar 10, 2017
293

민간학자금 융자 비중 커진다는데  바람직한 대비 방안은 image

Mar 07, 2017
292

산업공학(industrial engineering) image

Mar 06, 2017
291

새 SAT 점수, 내 아이 성적으로  갈 수 있는 상위권 대학은? image

Mar 03, 2017
290

에세이에 왜 'I'를 쓰면 안되나 image

Feb 27, 2017
289

MBA와 또다른  경영분석학  석사과정  인기 높아져 image

Feb 24, 2017
288

새로운 학자금 조달 방식 ISA,  대안이 될 수 있을까 image

Feb 20, 2017
287

2017 대졸 초봉 STEM 전공자가 최고 image

Feb 17, 2017
286

고교생 아르바이트, 대학진학에 도움 되나 image

Feb 14, 2017


워싱턴 미주경제 - 4115 Annandale Rd. suite 207 Annandale, VA 22003 703)865-4901

뉴욕 미주경제 - 600 E Palisade Ave. suite 3 Englewood Cliffs, NJ 07632 201)568-19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