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이민

새 SAT 점수, 내 아이 성적으로  갈 수 있는 상위권 대학은?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미국 대학은 한국처럼 수능이나 학력고사 점수에 의한 배치표가 존재하지 않기 때문에 과연 내 아이의 SAT 성적으로 갈 수 있는 대학의 윤곽을 잡기가 쉽지 않다. 


일방적으로 대입시험 점수에 의해 커트라인을 적용하지 않으며, 고교 내신과 운동 등 각종 특기에 따른 전형반영 요소가 많기 때문에 일률적으로 합격가능한 점수대를 가늠하기가 어렵다. 


각 대학이 신입생 입학 성적을 공개하지 않는 경우가 많으며, 공개하더라도 정직하게 공개할 것이라고 생각하기 어렵기 때문에, 사설 기관의 추정치를 적용할 수밖에 없다. 


각 대학별로 여러 사정요소가 고려되기 때문에 같은 대학이라고 하더라도 입학생 SAT 성적 편차는 1,600점 만점 새 SAT를 기준으로 할 때에도 200점에서 400점 차이까지 벌어지기도 한다. 


따라서 보통 입학가능한 점수를 알아볼 때는 각 대학 입학생 상위25%와 하위 25%를 제외한 나머지 합격생 50%를 중간점수대로 표본 수집하고 이를 근거로 합격가능성을 타진한다. 


이렇게 추산해서 명문주립대학과 명문사립대학, 명문 공사립 리버럴 아츠 대학을 망라한 150개 정도의 상위권 대학의 SAT 합격권 점수를 내놓을 수 있다. 


대체로 명문주립대학 중 중하위권을 형성하는 메릴랜드 대학(1280-1500), UCLA(1280-1520) 등은 하위 25%이상 합격생이 1200점 후반대, 상위 25%합격생이 1500점 초반대를 형성한다. 



University of Virginia(1320-1510), College of William and Mary(1330-1510), UC버클리(1330-1540)같이 명문주립대학 중 상위권 대학은 1300점대 초반에서 1,500점대 중반까지를 형성한다. 

대체로 명문사립대학 중 중하위권 대학이 명문 주립대학과 비슷한 점수대의 보인다. 


하지만 대부분의 최상위권 사립대학과 최상위권 리버럴 아츠 대학은 1400점대 후반에서 1500점대 후반을 기록한다. 


1400점대와 1500점대의 차이는 대체로 명문주립대학 혹은 명문사립대학 중하위권 대학이냐, 아니면 명문사립대학 최상위권이냐를 가리는 기준점이 되는데, 상위권 학생들도 1500점을 고비로 여긴다. 


아무리 공부를 해도 1500점을 넘기기가 쉽지 않다는 말하는 학생이 많다. 
여기에 한인과 같은 아시안 학생은 가장 높은 SAT 점수대를 보이며, 대학별로 암묵적으로 인종별 쿼터가 적용되기 때문에, 기존의 50% 중간합격권 점수의 하한선보다는 상한선에 근접하는 점수를 받을 필요가 있다. 


List
Today 0 / All 431
no. Subject Date
312

루빅스 큐브, 로봇은 인간보다 4배 빠르다  image

Jun 21, 2017
311

아이들 텍스팅,     주의 깊게 살펴봐라 image

Jun 09, 2017
310

중국 유학생들에  '감시의 눈'? image

Jun 07, 2017
309

학자금 융자는 파산 못하나 image

May 30, 2017
308

대학 선택,  '돈' 무시해서는 안된다 image

May 22, 2017
307

명문대생, 고소득층 자녀가 압도적 image

May 12, 2017
306

점심값 못내는 학생들 많다 image

May 01, 2017
305

미국 학부모들이 진짜 중시하는 것 image

Apr 28, 2017
304

한인 이민 변호사  수임료 적정한가  image

Apr 24, 2017
303

성적이 문제가 아니다,  학교 인조잔디 얼마나 해로운지 안다면 image

Apr 17, 2017
302

SAT 에세이 점수 어떻게 읽어야 하나 image

Apr 14, 2017
301

대학 결정, 무엇을 고려 해야 되나 image

Apr 13, 2017
300

H1-B 탈락, 끝이 아니다 image

Apr 10, 2017
299

잘사는 사람과 못사는 가정, 교육비에서 가장 큰 차이 난다 image

Mar 29, 2017
298

진짜 이민의 나라는 인도 image

Mar 27, 2017
297

시중은행 학자금 융자, 코사인 함정 image

Mar 20, 2017
296

인스테이트와 타주 학생 학비 진짜 차이는? image

Mar 17, 2017
295

전공소개 - 식품공학 (food engineering) image

Mar 13, 2017
294

칸아카데미, 맞춤형 SAT 강의 만든다 image

Mar 10, 2017
293

민간학자금 융자 비중 커진다는데  바람직한 대비 방안은 image

Mar 07, 2017


워싱턴 미주경제 - 4115 Annandale Rd. suite 207 Annandale, VA 22003 703)865-4901

뉴욕 미주경제 - 600 E Palisade Ave. suite 3 Englewood Cliffs, NJ 07632 201)568-19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