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이민

H1-B 탈락, 끝이 아니다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올해도 많은 이민 변호사들이 예상했던 H-1B조기 마감이 현실화됐다. 이에 따라 고용주가 뒤늦게 H-1B 청원을 결정해 H-1B 신청서를 접수하지 못하거나 접수는 했지만 추첨 탈락 통보를 받는 사람들으  사실상 올해 H-1B를 받는 것이 불가능하다. 


하지만 하늘이 무너져도 솟아날 구멍은 있고 꺼진 불도 다시 보라는 말도 있다. 무조건 낙담하기 보다는 자신의 상황에 맞는 차선책들은 없는지 고려해 볼 필요가 있다. 


미국에 남아 경험을 쌓는 방법으로 H-1B만 있는 것은 아니다. 이민법에는 다양한 비자들이 있으며 개개인의 상황에 따라 다양한 차선책을 고려할 수 있다. 


우선, 전공이 STEM (과학, 기술, 공학, 수학)분야이고 해당 직업군에서 취업이 되어 현재 OPT로 체류하고 있다면 기존 OPT 12개월에 17개월 추가 OPT 연장이 가능하다.


만약 작년5월에 졸업한 학생이라면 연장 시, 1년 이상 추가로 미국에 체류하면서 일을 할 수 있으므로 다음 해 4월에 H-1B를 다시 신청할 수 있다. 


하지만, 이러한 연장은 자동으로 이루어지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본인이 해당 된다면 현재 OPT가 끝나는 날짜를 고려하여 연장 신청을 해야한다.


본인의 전공이나 직업군을 고려하여 다른 비자들을 고려할 수도 있다. 예를 들어, 과학, 예술, 교육, 비즈니스, 운동 또는 영화, TV프로그램 제작등에 관련된 분야에 취업하였고, 해당 분야에 뛰어난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증명할 수 있다면 “특수재능소유자비자”라고 불리는 O비자를 고려할 수 있다. 


송동호 종합로펌에서는 건축전공자들의 많은 케이스를 진행하고 있다. 건축이라고 하면 공학이라고 생각하겠지만 건물을 디자인 하는 업무는 예술성과 창의성을 요구한다 


따라서, 건축 디자이너는 O비자 직종이며 건축을 전공하셨고 H-1B의 운이 따르지 않았다면 O비자를 고려하실 수 있다. 


만약 본인이 직접 사업체를 설립하여 운영해보고자 한다면 고용주에 의지하는 대신 “비이민 투자자 비자”라고 불리는 E-2 Investor비자를 고려할 수 있다. 


이 경우에는 실제 투자가 이루어져야 하며 투자자가 단지 생계유지를 위해 투자를 하는 것이 아님을 증명해야 한다. 비이민 투자자 비자는 이민과 달리 투자 금액이 정해져 있지 않아 비교적 적은 액수 투자가 가능하다. 


또한, 사업체를 유지하는 한 투자자의 직계가족들이 함께 미국에서 체류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고 E-2배우자 또한 미국 취업이 가능하다.

H-1B를 신청했던 회사가 외국 투자회사라면 해당 회사의 직원으로 E-2 Employee비자를 받는 방법을 고려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미국에 있는 많은 한국계 대기업들은 한국에 있는 모기업이 100% 지분을 가지고 있는 E-2회사이다. 이런 회사들은 직원에게 E-2 employee로 비자를 제공할 수 있다. 

따라서, 자신이 한국계 대기업에서H-1B를 들어갔는데 추첨에서 떨어졌다면 회사가 E-2회사인지 확인을 해 보고 합법 체류 기간 내 신분 변경을 할 수 있다.

H-3비자도 대안으로 많이 언급되는 비자이다. H-3비자는 “취업연수생비자”라고 불리며 고용주로부터 특정 분야에 대한 취업 연수를 받기 위해 신청하는 비자이다. 

보통 상업, 방송, 금융재정, 정부관련, 교통, 농업 등의 분야 연수에 많이 이용된다. 
최대 2년간 유효한 이 H-3 비자를 받기 위해서는 해당 연수가 외국에서 불가능하며 그래서 미국에서 받아야 한다는 것에 대한 고용주의 증명이 중요하다. 

예를 들어, 한국에 아직 소개되지 않은 건축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회사, 한국에서는 배우기 쉽지 않은 위스키 제조기술, 요리기술 등을 가지고 있는 기관에서 경력을 쌓고 싶다면 H-3를 고려해 볼 수 있다. 

마지막으로 영주권을 생각해볼 수 있다. 
많은 사람들이 H-1B를 받아야 영주권을 신청할 수 있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영주권 신청에는 H-1B여야 한다는 조건은 없다. 

단, 많은 경우 F-1에서 h-1B로 일을 하다가 영주권을 받기 때문에 그렇게 알고 있다. 
F-1 학생 신분을 가지고 있더라도 영주권 절차를 시작할 수 있으며 영주권 카테고리에 따라 짧게는 1년 길게는 1년 반 정도가 소요된다는 것을 고려하면 다른 비이민비자보다 안정적일 수 있다. 

실제로 소동호 종합로펌에는 작년 추첨에서 떨어진 다수의 고객들이 고용주와 상의하여 영주권 절차로 전환한 바 있다. 당시 신청자들은 현재 케이스가 마무리 단계이거나 마무리 되어 모두 합법적으로 미국에서 일을 하고 있다.


List
Today 0 / All 446
no. Subject Date
307

명문대생, 고소득층 자녀가 압도적 image

May 12, 2017
306

점심값 못내는 학생들 많다 image

May 01, 2017
305

미국 학부모들이 진짜 중시하는 것 image

Apr 28, 2017
304

한인 이민 변호사  수임료 적정한가  image

Apr 24, 2017
303

성적이 문제가 아니다,  학교 인조잔디 얼마나 해로운지 안다면 image

Apr 17, 2017
302

SAT 에세이 점수 어떻게 읽어야 하나 image

Apr 14, 2017
301

대학 결정, 무엇을 고려 해야 되나 image

Apr 13, 2017
300

H1-B 탈락, 끝이 아니다 image

Apr 10, 2017
299

잘사는 사람과 못사는 가정, 교육비에서 가장 큰 차이 난다 image

Mar 29, 2017
298

진짜 이민의 나라는 인도 image

Mar 27, 2017
297

시중은행 학자금 융자, 코사인 함정 image

Mar 20, 2017
296

인스테이트와 타주 학생 학비 진짜 차이는? image

Mar 17, 2017
295

전공소개 - 식품공학 (food engineering) image

Mar 13, 2017
294

칸아카데미, 맞춤형 SAT 강의 만든다 image

Mar 10, 2017
293

민간학자금 융자 비중 커진다는데  바람직한 대비 방안은 image

Mar 07, 2017
292

산업공학(industrial engineering) image

Mar 06, 2017
291

새 SAT 점수, 내 아이 성적으로  갈 수 있는 상위권 대학은? image

Mar 03, 2017
290

에세이에 왜 'I'를 쓰면 안되나 image

Feb 27, 2017
289

MBA와 또다른  경영분석학  석사과정  인기 높아져 image

Feb 24, 2017
288

새로운 학자금 조달 방식 ISA,  대안이 될 수 있을까 image

Feb 20, 2017


워싱턴 미주경제 - 4115 Annandale Rd. suite 207 Annandale, VA 22003 703)865-4901

뉴욕 미주경제 - 600 E Palisade Ave. suite 3 Englewood Cliffs, NJ 07632 201)568-19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