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이민

고교 9학년 성적이 그대로 11학년 성적된다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세살 버릇이 여든까지 간다는 말이 있다.

고등학교 성적에도 이같은 원칙이 사실상 그대로 적용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카고대학이 발표한 2017년 기준 고교성적 연구에 의하면 고교 신입생 때 성적이 고등학교 전체 성적을 결정지어주는 중요한 지표가 된다는 것이다.

신입생 때 성적은 나아가 대입 결과에도 높은 상관관계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마디로 고교 첫학년때 성적이 고교 전반적인 성적과 대학입학 결과를 예측할 수 있을 정도로 큰 비중을 차지한다는 것이다.


시카고대 연구는 2006년-2013년에 시카고 일원 공립학교에 재학했던 187,000여명에 대한 조사결과다.


9학년때 성적과 같은 학생이 11학년때 성적을 비교 연구한 결과에 따르면 9학년때 학점 A를 받은 학생들이 11학년때도 A를 받은 경우가 66%에 달했다. 

또 B로 떨어진 경우가 33%, C 평가를 받은 경우는 고작 1%에 불과했다.

9학년때 A를 받은 학생은 전체의 3분의 2가 같은 A를 유지했으며 성적이 떨어져도 B 미만으로 내려간 학생은 없었다는 설명이다.


같은 분석에서 9학년때 평균 B를 받은 학생은 11학년때 A로 향상된 경우가 7%, B를 그대로 유지하는 학생이 75%이며 C로 떨어진 학생이 18%인 것으로 나타났다. 


A를 받았던 학생들 보다 상대적으로 9학년 성적을 유지하는 비율이 더 높았다. 

그러나 B를 받은 학생 역시 A를 받았던 학생들과 마찬가지로 한 등급 아래로는 떨어졌을 뿐 두등급 아래인 D나 F를 받는 경우는 없었다.


9학년때 C를 받았던 학생들은 성적이 B로 오른 학생이 25%에 달했다. 

그러나 A로 향상된 학생은 아예 없었다. 그리고 D로 한등급 내려간 학생 비율은 9%이며 역시 두단계인  F까지 떨어진 학생은 없었다.


9학년때 C를 받았던 학생들의 절대 다수인 66%가 11학년때도 9학년 성적에 그대로 머물러 있음이 확인된 것이다.

9학년때 D를 받았던 학생들의 절반 가량이 48%가 11학년때도 D를 받았고 나머지 절반정도인 49%가 C로 한등급 향상됐다. 

그러나 두등급인 B로 올라간 학생은 2%에 불과해 한번 정해진 성적 순위가 고학년이 되면서 두단계를 뛰기는 사실상 불가능함을 보여줬다.
세단계 상승한 A를 기록한 학생은 아예 없었으며 한단계 더 떨어져 F로 바뀐 학생도 1%에 불과했다.

9학년때 F라는 낙제점을 받고 출발한 학생들은 16%가 그대로 D에 머물렀으며 65% 가량이 한단계 위인 D로 상승했고 두단계 위인 C로 향상된 학생은 18%에 달했다. 
그러나 B로 뛰어 오른 학생은 고작 1%이며 A로 오른 학생은 역시 아예 없었다.

시카고대 연구결과에 대한 종합분석의 결론은 C 이상의 학생들의 경우 9학년때 성적이 11학년때 성적과 같은 비율이 66-75%에 이를 정도로 상관성이 높으며 9학년때 성적이 한단계 더 나아지는 방향으로 향상되기가 쉽지 않다는 사실이다.

즉 9학년때 성적이 11학년 성적으로 거의 그대로 이어지는 경우가 절대 다수이며 그 결과는 대학진학에 까지 고스란히 영향을 미치게된다는 것이다.

다른 전문가들은 학점이 아닌 테스트 성적으로도 이같은 경향이 드러난다고 지적하고 있다.
즉 9학년때 학교성적이 11학년때 치루는 SAT나 ACT 시험성적에 거의 비슷한 결과를 보인다고 설명하고 있다.

교육전문가들은 일단 고교 출발 단계에서 형성된 실력이 고학년이 돼서도 그대로 비슷한 패턴을 유지한다는 점을 감안, 결국 소급해 보면 중학교때 실력이나 위치가 장기적으로 대학에 까지 영향을 미친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이를 초등학교 과정까지 거슬러 올라가 비교하는 것은 다소 무리일지 몰라도 어쨌든 고교에 진학하면서 형성되는 실력 수준이 일부 예외적인 경우를 제외하고는 거의 고교전체성적과 대학진학까지 영향을 미친다는 점에서 고교생활 첫 해가 자신의 미래일 수 있다는 점을 강력히 인식시켜 시작부터 뒤지는 일이 없도록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하고 있다.


List
Today 0 / All 427
no. Subject Date
368

SAT시험 성적 어떻게 판독해야 하나? image

Oct 23, 2018
367

하버드, 차별이라는 덫에 걸리나  image

Oct 19, 2018
366

아이들 학교 스포츠 위험하진 않을까? image

Oct 12, 2018
365

학용품 가운데 유해성분 함유 제품 많다 image

Oct 05, 2018
364

상업용 부동산, 전공 학위자 늘어  image

Oct 03, 2018
363

석유공학 전공자가 최고 대우 받아 image

Oct 01, 2018
362

최고 명문 공립대에 UC 계열 5개대 포함 image

Sep 10, 2018
361

성공적인 대학생활, 사실상 첫해에 결정돼 image

Aug 28, 2018
360

5성 호텔 처럼 학교도 '별'수로 등급 image

Aug 10, 2018
359

대학 학자금 융자 너무 가볍게 여기지 말라 image

Aug 07, 2018
358

홈스쿨링 하면 대학 진학에 불리한가? image

Jul 27, 2018
357

학자금 융자 플러스 론, 어떤 경우든 탕감 안돼 image

Jul 16, 2018
356

저소득층 학생의 후원자 펠 그랜트 (Pell Grant) 장학금 image

Jul 09, 2018
355

"하버드대, 합격 사정서 아시안계 학생 차별 대우" image

Jun 25, 2018
354

대졸 취업자들, 직장 골라서 간다 image

Jun 11, 2018
353

대학 가기 전에  대학 밀플랜 (Meal Plan) 잘 챙겨라 image

Jun 04, 2018
352

고교 9학년 성적이 그대로 11학년 성적된다 image

May 21, 2018
351

 VA 토마스 제퍼슨고 전국 10위  NY 스타이브센트는 67위로 평가돼 image

May 18, 2018
350

학자금 채무상환 소홀히 하다가  택스 리펀드도 뺏긴다 image

May 11, 2018
349

대학 학비, '숨겨진 비용' 의외로 많다 image

May 08, 2018


워싱턴 미주경제 - 4115 Annandale Rd. suite 207 Annandale, VA 22003 703)865-4901

뉴욕 미주경제 - 600 E Palisade Ave. suite 3 Englewood Cliffs, NJ 07632 201)568-19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