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이민

잠자는 대학 학비 보조금 많다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미국 대학의 학비는 비싸다. 그러나 비싼 반면 각종 장학금과 보조금이 있어 저소득층 학생들의 학비 부담을 덜어준다.


대학 학비 재정보조금 가운데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이 연방정부가 제공하는 보조금, 즉 펠 그란트 보조금이다.


가계 소득이 일정 기준 이하 가정의 학생들이라면 누구든지 신청해서 탈 수 있는 보조금이다. 펠 그란트 보조금은 수혜자인 학생이 나중에 갚지 않아도 되는 돈이다. 말 그대로 무상보조다.

지급액은 연평균 5,500불 정도 된다. 2015-2016학년도의 경우 최고 금액이 5,775달러에 달했다. 

지급액은 개인적인 상황에 따라 약간씩 다르다.

그런데 이 자금이 남아돌고 있다. 그 규모는 연평균 30억달러에 달한다.

학생수가 가장 많은 캘리포니아의 경우 하이스쿨 시니어들 가운데 10만명 이상이 신청만 하면 받을 수 있었던 이 재정보조 혜택을 외면했다. 10만명이라함은 뉴저지 전체 고교졸업생 보다 많은 숫자다.


캘리포니아 학생들은 그 결과 2013년 한해에만 3억9,600만달러에 달하는 무상보조금을 받을 기회를 놓쳐버렸다. 미 전국적으로는 이렇게 해서 학생들이 받을 수 있는 재정보조금을 상실하는 규모가 한해에 30억달러에 달하는 것이다.


펠 그란트 보조금을 받으려면 FAFSA를 신청해야한다. 말 그대로 무상보조금 신청서다. 매년 1-6월 사이에 고등학교 시니어 학생들이 신청대상이다.


그런데 이 FAFSA 신청자가 의외로 많지가 않다. 누구나 해당 자격이 있는 사람이면 다 할 것 같지만 전국적으로는 시니어 학생들 가운데 53%만이 신청을 했다. 나머지 47%는 아예 신청 조차 않은 것이다.


물론 가계 소득이 높은 중산층 이상 가정의 자녀들은 아예 보조금 신청을 않을 수 있다. 그러나 소득수준에 따라 보조금이 달라질 수 있는 것을 감안하면 최고액수는 아니라 하더라도 수백-수천달러 까지 보조금을 받는 것이 가능하다.


아예 엄두를 안내고, 혹은 귀찮아서 신청을 꺼릴 수 있지만 조금만 부지런을 떨면 의외로 상당액의 보조금을 받을 수 있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FAFSA 신청서를 준비하는 데 평균 55분 정도가 걸리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한번 작성해 두면 다시 신청할 때는 시간이 훨씬 절약된다. 이 정도의 시간투자로 상당액의 보조금을 포기하는 것은 온당치 않다.


FAFSA 신청율은 주마다 다르다. 뉴저지 학생들이 가장 높은 편이어서 64%에 달한다. 뉴욕도 62%다. 버지니아는 55%이고 메릴랜드 학생들은 53%로 전국 평균치 수준이다.

FAFSA 신청율이 학생들의 빈부 비율과 딱 맞아 떨어지는 것은 아니다. 그럼에도 주마다 차이는 존재한다. 


일종의 학교나 커뮤니티 분위기일 수도 있고 경향일 수도 있는 데 어쨌든 전국적으로는 절반 정도가 아예 FAFSA를 신청 안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일반 장학금들의 경우 1,000달러 수준인 것이 부지기수다. 이에 비하면 펠 그란트 보조금은 조금만 수고를 하면 기대를 해볼 수 있는 노력대비 매우 유용한 보조프로그램이다.

캘리포니아주의 경우 지금 FAFSA 신청을 높이는 것을 고교들이 나서 적극 권장하고 있다. 올해 까지 신청율을 64%에서 93%까지 끌어올리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단순히 학비가 비싸다고 해서 대학을 포기할 것이 아니라 갖가지 형태의 장학금이나 보조금들을 잘 모을 경우 대학 학비 조달에 상당한 기여를 할 수 있는 것이다.


조지타운대 연구에 따르면 2018년 현재 미국내 일자리 가운데 고등학교 이상의 교육 수준을 요구하는 일자리가 전체의 63%에 달한다. 이른바 막노동이나 일용직 등과 같은, 학위와는 관계없는 일자리를 포함해 이 정도의 비율이라면 웬만한 일자리는 거의 전부가 고등교육 이수를 조건으로 삼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비싼 대학 학비로 인해 대학교육 무용론이 일부에서 거론되지만 여전히 고등교육은 취업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요건으로 자리잡고 있다.

연방인구통계국이 조사한 바에 의하면 25세 이상 성인들의 빈곤율은 대학 졸업장을 갖지 못한 사람들이 대졸 이상의 사람들 보다 평균 3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개인적인 특수성이나 예외가 있을 지 모르지만 일반적으로 볼 때 대학 졸업을 못하면 취업이나 소득 수준, 구직 등에 있어 대졸자 보다 현저한 불이익을 당하는 것이 엄연한 현실인 것이다.

현재 대학 4년제 졸업생 가운데 펠 그란트 보조금을 받는 학생들의 비율은 58% 정도에 달한다. 물론 이들의 보조금 액수는 전부 다르다. 가정 형편에 따라 더 많거나 적을 수 있다. 그리고 펠 그란트 보조금이 비싼 사립대 등록금에 비하면 상대적으로 많지 않은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주립대나 2년제 컬리지들의 경우 연간 6천달러에 달하는 보조금이 있고 없고는 차이가 크다. 최소한 그 액수 만큼 학자금 빚을 덜 질 수 있다. 학자금 채무액을 4년간에 걸쳐 2만달러 이상 줄일 수 있는 것이다.

FAFSA는 공지사항일 뿐이지 학생이나 학부모들에게 적극적으로 권장되지는 않는다. 부지런한 새가 모이를 찾아 먹듯 본인들이 정해진 규정 내에서 알아서 찾아내야 하는 성격의 보조금이다. 각 주정부 당국자들은 근래 들어 학생들에게 펠 그란트 수혜를 위한 신청을 적극 권유하고 있다. 

주정부 입장에서는 자신들의 예산을 쓰지 않고도 학생들에게 지원혜택을 줄 수 있는 것이기 때문이다.


List
Today 0 / All 386


워싱턴 미주경제 - 4115 Annandale Rd. suite 207 Annandale, VA 22003 703)865-4901

뉴욕 미주경제 - 600 E Palisade Ave. suite 3 Englewood Cliffs, NJ 07632 201)568-19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