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이민

대학들 대다수 가을학기 부터  백신 접종 의무화 전망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코로나 백신 접종이 확대되면서 대학생들의 접종 여부도 중요한 관심사가 되고 있다.

오는 가을학기 개강을 앞두고 있는 대학들은 대학의 정상화를 기하기 위해서라도 학생들의 백신 접종이 절대적으로 중요한 과제다.


현재 미국내 대학들 가운데서는 350개 대학 정도가 학생들에 대해 코로나 백신 접종 의무화를 요구하고 있다.

이들 대학들은 가을 학기 등록시 백신 접종 여부를 체크, 미접종자의 경우 등록을 불허하는 식의 조치를 취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미국내 대학들은 백신 접종과 관련해 대략 4가지의 카테고리에서 대응하고 있다.

우선 앞서 언급된 것 처럼 백신접종을 의무화하는 학교들이다. 

뉴욕주립대학들이 바로 그 예이며 23개 캠퍼스를 가진 캘리포니아 주립대학들도 금명간 이같은 방침을 구체화할 것으로 보인다.


또 현재로서는 이런 입장을 취하는 대학들의  숫자가  다수가 아니지만 앞으로 이에 가세하는 대학들이 크게 늘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두번째는 강제 접종을 요구하는 대신 일정 수준의 인센티브를 제공해 학생들로 하여금 접종을 받도록 유도하는 방식이다.


인센티브로 제공되는 것은 선물카드에서부터 일정 금액 수준의 베니핏들을 제공하는 방식이다. 뉴저지에 있는 로완 대학의 경우 등록금과 기숙사 비등 항목에서 접종을 받은 학생에 대해 1000불 규모의 크레딧을 제공하고 있다. 

백신을 맞으면 그 만큼 혜택이 있음을 확실하게 보여주는 것이다.


가장 많은 대학들이 취하고 있는 입장은 일단 더 두고 보자는 접근법이다. 이들 대학들이 주저하는 가장 큰 이유는 강제 접종에 따른 예견치 않은 법적인 문제 제기 상황이다.

현재 접종되고 있는 화이자나 모더나 등은 일단 정식 승인이 아닌 임시로 긴급 승인 상태에서 시행되고 있는 것이다.


이런 상황은 최악의 경우 연방정부 미승인 제품을 본인의 의사에 반해 강제 접종 시켰다는 점에서 법적인 분쟁 대상이 될 수 있다.


하지만 관계자들은 조만간 연방정부가 코로나 백신들에 대해 정식 승인을 해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미 효능이 입증되고 동시에 백신 접종자들이 확실한 면역 효과를 보이고 있는 상태이기에 백신에 대한 공식 승인이 확실시 되는 것이다.


법전문가들은 이렇게 되면 각 대학들의 백신접종 의무화는 법적으로 아무런 제약이 없게 된다. 따라서 조만간 연방정부의 승인이 이행되면 대다수의 대학들은 백신 접종 의무화를 밀어 붙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대학들 입장에서는 일반 비즈니스에 못지 않게 캠퍼스의 정상화가 시급한 실정이다.

면대면 수업과 인터넷을 통한 수업은 그 깊이에 있어 차이가 크고 재정적 측면 등 모든 관점에서 하루 빠리 캠퍼스가 정상을 되찾는 것이 대학들에도 절대 긴요하기 때문이다.



List
Today 1 / All 428
no. Subject Date


워싱턴 미주경제 - 4115 Annandale Rd. suite 207 Annandale, VA 22003 703)865-4901

뉴욕 미주경제 - 600 E Palisade Ave. suite 3 Englewood Cliffs, NJ 07632 201)568-1939